농식품부, 공공비축 벼 매입검사 본격 추진

농식품부, 공공비축 벼 매입검사 본격 추진

평균 산지 쌀값을 조곡으로 환산해
대형 포대벼·시차제 검사 실시

  • 승인 2019-10-14 12:11
  • 수정 2019-10-14 12:11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2019년산 공공비축 벼(건조벼) 매입 검사를 전국 4000개 검사장에서 15일부터 12월 31일까지 실시한다.

공공비축 벼 중 수확 후 바로 산물 형태로 매입하는 산물 벼 검사는 각 지역 미곡종합처리장(RPC)과 건조·저장시설(DSC) 346개소에서 지난 9월 23일부터 추진하고 있다.

내달 16일까지 산물벼 매입을 완료하고, 올해 말까지 포대벼를 매입하는데, 매입가격은 통계청에서 조사한 2019년 10~12월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조곡(40㎏)으로 환산한 가격으로 매입한다.

매입 대금은 수매 직후 포대(40㎏)당 3만 원의 중간정산금을 농가에 우선 지급하고 나머지 차액은 매입 가격이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정부 쌀 품질 고급화를 위해 지역별로 매입대상 벼 품종을 지정(시·군별 2개 이내)하고, 그외 품종을 출하한 농가에 대해서는 5년간 공공비축 벼 매입대상 농가에서 제외한다.

지정된 벼 품종 확인은 매입 장소에서 농가별로 시료를 채취, 검정기관에서 품종검정을 실시한다.

농촌 인력감소 및 기계화 정착 등 농업 여건 변화에 발맞춰 기존의 소형 포대(40㎏)벼 매입을 줄이고, 대형 포대벼(800㎏) 매입을 지속적으로 늘려가고 있다.

대형 포대벼 매입 비율은 2016년 68%에서 2017년 78%, 2018년 83%까지 확대돼 올해에는 85%을 유지할 예정이다.

또 농업인 검사 편의성 향상을 위해 마을별·들녘별 출하시간 사전 배정 등 시차제 검사를 체계적으로 추진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공공비축 벼의 오전·오후 또는 시간대별 출하시간 조정으로 특정시간 집중 출하를 방지해 검사장의 혼선 예방과 농가 검사대기 시간 최소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시 '고강도 생횔 속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2.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3.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4.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5.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확진자 방문에 폐쇄 방역 조치
  1.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2. 부산시, '가덕신공항 유치' 등 현안 해결에 총력
  3.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4. [코로나19]병원 내 감염 또 나와...아웃렛 동선에 포함
  5.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놓고 파행 수순... 권중순 사퇴·일부 의원 무기한 농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