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4일) 감기걸릴확률 '높음'... 수능한파 '옷 얇게 여러겹'

오늘(14일) 감기걸릴확률 '높음'... 수능한파 '옷 얇게 여러겹'

  • 승인 2019-11-14 01:00
  • 수정 2019-11-14 01:00
  • 박솔이 기자박솔이 기자
12
기상청 제공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감기가능지수가 '높음'으로 나타났다. 서울과 수도권, 경상도 일부 지역에서는 이날 감기가능지수가 '매우 높음'까지 치솟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겠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이 치뤄지는 이날 날씨는 대부분 맑겠으나 아침 기온에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수능 한파'가 찾아오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도~영상 7도로 전날(13일)보다 4~10도 가량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3~11도로 예보됐다. 지역별 기온으로 서울 영하 3~영상 5도, 춘천 영하 4~영상 5도, 대전 1~8도, 대구 3~9도, 광주 5~9도, 부산 6~10도, 제주 12~13도로 큰 일교차가 예상되므로 옷차림에 신경써야겠다.

 

수능생들의 경우 두꺼운 외투를 준비하되 고사장에 입실한 뒤에는 따뜻한 실내에서 더울 수 있기 때문에 얇은 옷을 여러겹 입는 것이 좋겠다. 일정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서 얇은 내의, 티셔츠, 얇은 점퍼나 가디건 등을 입고 더울 때 마다 한 겹씩 벗거나 입는 식으로 대비하면 되겠다.

 

이날 이른 출근길에 나서는 회사원들 역시 옷차림에 신경쓰자. 따뜻한 음료를 자주 섭취하고 실내 적정 습도를 유지해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조심하자. 바깥 외출 후에는 손과 발을 올바른 방법으로 세척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편,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인 이날 전국의 관공서, 공공기관 등은 시험 시간대 교통 혼잡도를 줄이기 위해 출근시간을 1시간 늦췄다. 각 지자체에서는 수능일 긴급상황을 대비해 각종 편의 지원을 제공하고 있으니 당황하지 말고 이용바란다.

 

박솔이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FC서울 사냥간다
  2. 문화재단 인사, 주요 인프라 구축… 대전문화계 하반기 풀어야 할 과제는?
  3. [새책] 싸우며 사랑하며…열 살 터울 자매가 보낸 시간 '동생이 생기는 기분'
  4. [새책] 마음을 간질이는 그리움의 온도 '아날로그를 그리다'
  5. [르포] 코로나 확산하는데 환자복 입고 거리 활보?
  1. '마인크래프트'에서 만나는 대전 현충시설
  2.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3.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4. 민식이법 적용됐는데… 두 달 간 어린이보호구역 주정차 369건 적발
  5. '하준이법' 시행 일주일… 단속지침 없단 이유로 손 놓은 지자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