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수능성적 사전 유출' 확인… 성적 예정대로 4일 제공

교육부 '수능성적 사전 유출' 확인… 성적 예정대로 4일 제공

  • 승인 2019-12-03 08:20
  • 수정 2019-12-03 08:20
  • 신문게재 2019-12-03 5면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clip20191202161539
일부 수험생이 수능성적 확인 사이트의 허점을 이용해 사전조회를 한 것에 대해 교육부가 사실을 공식 인정하고 사과했다. 수능 성적은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부터 제공될 예정이다.

교육부는 해당 정보시스템은 2019학년도까지의 수능 성적증명서를 제공하는 대국민 서비스로 검증기간 중 일부 졸업생이 성적표 조회를 위해 접속, 해당 서비스의 소스코드 취약점을 이용해 해당년도의 파라미터값을 '2020'으로 변경해 조회를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성적 제공일 이전에는 졸업생의 수능 성적증명서 조회 시 시스템에 조회 시작 일자가 설정돼 성적 조회가 이루어지지 않아야 하지만 오류가 있었다는 것이다.

전날 온라인상에 수능성적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돌면서 수험생 사이에 큰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타인의 성적이나 정보는 볼 수 없는 구조로, 본인 외 다른 사람의 성적을 보는 대형사고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교육부는 "채점 일정에 따른 성적 출력물 점검, 진학상담 등 고등학교 학사일정을 고려해 당초 일정대로 4일 오전 9시부터 수능시험 성적이 제공된다"며 "사전 조회자 312명에 대해서도 성적이 제공된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부는 "수능 정보시스템 서비스 및 취약점을 점검하고 대책을 수립하여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평가원 수능 성적증명서 홈페이지는 현재 접속이 불가능하다.
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2.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5.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