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성모병원, ‘외과 50주년 기념식’ 개최

대전성모병원, ‘외과 50주년 기념식’ 개최

  • 승인 2019-12-15 09:13
  • 수정 2019-12-15 09:13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대전성모병원 외과 50주년 기념식1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병원장 김용남 신부)은 13일 대전인터시티호텔에서 '외과 50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김용남 병원장, 가톨릭중앙의료원 외과학교실 오세정 주임교수, 대전시의사회 김영일 회장, 대전성모병원 안창준 전 의무원장을 비롯한 원로 교수 등 내외빈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사, 격려사, 외과 50년 회고, 50년사 발간사업 발표, 비전 선포식을 진행했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외과는 지난 1969년 11월 개설된 이래 위암 수술에서 광범위 림프절 곽청술 도입, 대전·충청지역 최초의 신장 이식, 국내 최초 대장암 환자의 단일공 복강경 수술을 시행하면서 국내 의학계를 선도해 왔다.

또한 위암수술, 고도비만수술, 간 절제술, 췌장 절제술 등 다양한 질환에 최소 침습 복강경 수술을 적용해 치료의 완성도와 환자의 만족도를 동시에 높였다.

이상권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외과장은 "지난 50년간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 다가올 미래 50년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역량 강화와 지속적인 탐구, 자기 계발이 필요하다"며 "무엇보다 합리적인 사고를 바탕으로 꾸준히 노력하고 성장하는 외과를 목표로 새로운 인재 발굴, 신뢰관계 형성, 과감한 투자에 힘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2.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3.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4.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5.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