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이건호 부시장 시정 현안 중점관리 앞장

당진시, 이건호 부시장 시정 현안 중점관리 앞장

주요 현안 사항에 대해 밀도 있는 토론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현안사업 대응력 강화

  • 승인 2020-02-14 07:32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사본 -목요현안토론회 (2) (1)
2월 13일 실시한 목요현안토론회 사진


당진시는 이건호 부시장을 중심으로 주요현안에 대한 시 차원의 대응력 강화에 나서 주목받고 있다.

시에 따르면 이건호 부시장은 매주 목요일마다 국·소장급 간부공무원이 함께 목요현안토론회를 열고 중점관리 현안사항에 대한 대응방안을 모색해 가고 있다.

또 목요토론회는 시정 현안 외에도 부서 간 협업이나 갈등사항을 국·소장들의 오랜 경험과 축적된 노하우를 살려 소통과 공감을 통해 조정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민선7기 3년차를 맞아 시정의 가시적인 성과를 맺고 중장기적인 미래발전계획을 수립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어가야 하는 시기로 시는 12건의 중점관리 현안사항을 발굴해 체계적인 관리에 나섰다.

지난 여러 차례의 회의에서 송전선로 건설, 주요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관리, 고대부곡지구 폐기물매립지 침출수 처리, 태양광발전사업, 지속가능가능한 10대 핵심의제 추진 등 여러 현안에 대해 심도있는 토론을 가졌다.

또한 추후 진행될 토론회에서도 문화관광도시 추진, 여성·아동친화도시 조성, 대규모 도로건설 및 철도건설 사업, 부곡공단 지반 침하 관련, 시 푸드플랜 수립, 제2APC 및 제2RPC 건립, 각종 행정행위에 대한 소송 및 행정심판 진행상황 점검 등 주요사업에 대한 체계적인 종합대책을 세워 대응해 가기로 했다.

이 부시장은 "단순하고 반복적인 사항의 보고를 지양하고 주요 현안 사항 위주로 효율적이고 내실 있게 회의를 진행해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궁극적으로 시민 편의, 삶의 질 향상 및 불편함 해소 등 시민들을 위한 시책을 추진하겠다"며 앞으로의 시정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4.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5.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1.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2.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3.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4.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5.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