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지역 대학,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부심

천안지역 대학,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부심

  • 승인 2020-03-03 11:17
  • 수정 2020-03-03 11:17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천안지역 대학들이 개강일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안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나사렛대학교(총장 김경수)가 3일부터 오는 13일까지 '코로나19'의 확산에 대비해 선제적 조치로 전 직원 유연근무제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나대 측은 부서 회의 자제와 외부활동 및 부서 회식 금지 등을 포함하는 행동요령을 교직원들에게 공지했으며, 재택근무 이후에도 대면보고를 최대한 자제하고 문자, 메일, 전자결재 등을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중국입국 유학생과 대구지역 재학생에 2주간 기숙사 보호조치를 시행하고, 개강 후 2주간 온라인 강의 진행, 건물 통제, 교내방역 등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하는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경수 총장은 "코로나19의 우리 지역 내 확산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지역과 학생들의 건강을 위한 선제적 대응"이라며 "위기를 다 함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1학기 개강일을 지난 2일에서 오는 16일로 연기한 바 있는 단국대학교(총장 김수복)도 개강일 이후 2주간 원격 강의를 실시키로 했다.

15주 수업을 기준으로 2주간 원격 강의를 열고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파악해 오프라인 수업을 진행키로 했다.

강의는 기존 단국대 원격 강의 시스템 '이러닝 캠퍼스'에서 이뤄지며 교강사는 대학에서 제공하는 동영상 제작 프로그램을 활용해 강의를 제작할 방침이다.

아울러 실험·실습 과목도 원격 강의를 원칙으로 하되 불가피할 경우 추후 오프라인에서 보강할 계획이다.

앞서 단국대는 양질의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교강사에게 원격 강의 계획서와 결과보고서를 필수로 제출케 했다.

김수복 총장은 "2주간 원격 강의를 실시하는 것은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키기 위한 선택"이라며 "교강사는 학생들에게 수준 높은 교육을 제공하고, 행정부서는 안전한 캠퍼스를 만드는 데 모든 역량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했다.
천안=김한준 기자 hjkim707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단재 신채호 선생 대전 최초 추모제 '내의연결사심' 숭고한 뜻 새겼다
  2. 황선홍, FA컵 첫 승 했지만 가야할 길 멀다. 서울과는 만나고 싶어
  3. 시티즌, FA컵 첫 경기서 춘천에 3-0대승! 3라운드 진출
  4. [오늘날씨] 6월 7일(일) 전국 맑고 무더위, 낮 최고 32도... “자외선 차단 꼭 하세요”
  5. 천안서 계모에 의해 가방서 숨진 9살 추모 이어져
  1. 대전하나시티즌 춘천에 3-0대승! FA컵 3라운드 진출
  2. [날씨] 아침 '안개'·오후엔 '폭염' 주의보… 체감기온 31~33도
  3. 성남시 코로나 확진자, 업무차 대전 방문 '대전시 감염차단 즉각조치'
  4. [주간날씨 예보] 월·화 '폭염특보' 예상… 수요일부턴 비소식 가능성
  5. 아산시, ㈜톱텍과 150억원 규모 마스크 생산 투자 MOU 체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