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특별시 대전, '마스터 플랜' 수립 필요

4차산업특별시 대전, '마스터 플랜' 수립 필요

지난 2017년 추진 계획 수립… 구체화된 내용 없어 진전 더뎌
4차 산업혁명 잠재적 역기능 대응 준비와 체계 구축 미흡 지적
신성장산업 도출과 산업상태계 구축 등 명확한 내용 준비해야

  • 승인 2020-03-30 17:22
  • 신문게재 2020-03-31 6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대전1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서 잠재력을 조기에 가시화하고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마스터 플랜' 수립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017년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추진계획을 수립했으나, 각 산업·분야별로 구체화 된 계획이 수립되지 못해 지지부진하기 때문이다.

30일 대전세종연구원이 발표한 '대전시 4차 산업혁명 대응 방안'에 따르면 현재 대전은 4차 산업 특별시로 나아가기 위해 앞서 2017년 추진 계획을 수립했으나, 구체화 되지 못한 내용 탓에 진전되지 못했다. 이어 2018년 계획 4차 산업혁명과 무관한 사업까지 포괄돼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대전은 국제과학비즈니스 벨트, 대덕R&D특구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동시에 몇 가지 한계로 4차 산업혁명 기술혁신을 통한 지역, 국가 경제, 사회 전반으로의 성장과실 확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일자리 변화와 잠재적 역기능에 대응하기 위한 준비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추진체계의 구축이 미흡하다는 것.

연구원들은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서 위상을 확보하고 새로운 산업혁명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초고속 통신망 등 기반 인프라 구축과 함께 신기술 산업화를 위한 신산업 생태계 조성, 빅테이터 형 및 지능화 기술 도입을 위한 기술 플랫폼의 구축 등이 시급하다고 분석했다. 때문에 선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마스터 플랜 수립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에 연구원들은 마스터 플랜은 대전시의 한계점에 대한 명확한 인식 위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신성장산업의 도출과 산업생태계 구축, 기존 산업구조의 재편 방향 설정, R&D 기반의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4차 산업혁명 기술혁신플랫폼 구축, 4차 산업혁명 신산업 인력의 양성 및 공급체계 구축, 기타 추진체계 및 역기능에 대한 대비, 기존 산업의 4차 산업혁명 기술 도입을 통한 경쟁력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담을 필요성이 있다고 설명한다.

또 그 분야를 좁혀 자원 부족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 제시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5.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1.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2.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3.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4. 시흥 확진자 경북 울진 다녀가 초비상
  5. [기획]8000억 대규모 사업 불구 '안정성 확보' 미흡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