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하나원큐 K리그2 시즌 '첫 골'... 안산에 1:0 승리

대전하나시티즌, 하나원큐 K리그2 시즌 '첫 골'... 안산에 1:0 승리

황선홍 "쉽지 않은 경기... 보완할 점 많아"

  • 승인 2020-05-26 21:38
  • 수정 2020-06-17 10:49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황새
황선홍 감독(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힘겨운 첫 승을 거둔 황선홍 감독이 쉬운 경기가 없다며 "선수들이 실점을 하지 않으려는 노력이 보였다. 향후 보완할 점이 많다"라고 경기 총평을 남겼다.

26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대전하나시티즌과 안산그리너스와의 4라운드 경기에서 대전은 안드레의 선제골을 지켜내며 안산에 1-0으로 승리했다.

시즌 첫 골을 기록한 점에 대해 황 감독은 "꼭 필요한 부분이었다. 선제골을 넣고 끈끈하게 버텨주는 면이 있어야 한다. 여기에 상대를 압도하면 좋겠지만 그래도 오늘의 경기가 선수들에게 큰 교훈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4경기 연속 골을 넣은 안드레에 대해 "체력적인 부분에서 부담이 있겠지만 수비 보다는 공격에 집중하도록 하고 있다"라며 "(안드레를 활용한) 다양한 방법을 찾고 있다. 후반에 원 톱으로 놓고 주변 공격수들이 파괴력을 더해준다면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후반 수비 위주의 경기가 진행된 점에 대해 "오늘 전술을 3번이나 바꿨다. 선수들이 혼란스러웠을 것"이라며 "중원에서 다소 어려움이 있었고 교체로 투입된 김세운도 주 포지션이 아니라 어려운 경기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이 많이 바뀐 부분이 있어 고민이 많다. 잘 할 수 있는 부분을 찾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바이오의 복귀와 관련 "아직은 좀 더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체프만 등 외국인 선수들이 들어오면 사정은 조금 낳아질 것"이라며 "미드필드에서 숫자를 많이 두는 것을 선호하는데 전술 운영에 있어 단조로운 면이 보이긴 한다. 부상중인 선수들이 돌아오기 전까지는 노력해야 한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시 '고강도 생횔 속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2.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3.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4.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5. [코로나19]병원 내 감염 또 나와...아웃렛 동선에 포함
  1.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놓고 파행 수순... 권중순 사퇴·일부 의원 무기한 농성
  4. 김일태 논산시청 직원, ‘기역자형 칫솔’ 발명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