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학교, 원성수 총장 취임 1주년

공주대학교, 원성수 총장 취임 1주년

충남과 세종을 대표하는 거점 국립대로 위상 강화

  • 승인 2020-05-31 11:22
  • 수정 2020-05-31 11:22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원성수 공주대학교 총장
원성수 공주대 총장
국립 공주대학교 원성수 총장<사진>이 5월 31일자로 취임 1주년을 맞이했다.

1년 전 무려 5년이 넘는 총장부재 사태를 종식하고, 구성원 직선에 의해 제7대 공주대학교 총장에 임명된 원성수 총장은 취임과 동시에 학내외의 다양한 갈등을 원만히 해소하여 화합을 도모하고 또 침체된 분위기를 빠르게 추스르며 안착했다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다.

원 총장은 취임 1년 동안 학내 안정화 및 캠퍼스 간 균형발전, 정무활동 강화로 대학의 위상 제고와 예산의 획기적 증액, 그리고 충남과 세종을 대표하는 거점 국립대로의 성장을 위해 바쁜 일정을 보내왔다.

그리고 새해 들어서며 본격적으로 불거진 코로나19 사태에도 적절히 대응하며 안전한 캠퍼스 상태를 유지하는 등 대학의 위기관리 능력도 보여 줬다.

뿐만 아니라 장애 고등학생들을 위한 전문 직업학교인 부설 특수학교를 대학 내 유치하는데 성공, 전문화된 현장 맞춤형 인력을 양성하고 기숙형 특성화 특수학교에서 교육을 받고자 하는 전국의 학생 및 학부모에게 수준 높은 특수교육 관련서비스를 제공하게 돼 장애인들에게 희망을 주게 되었다.

그 과정에서 원 총장은 지역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오해와 갈등을 해소하고 공주를 대한민국 특수교육의 메카로 만들어 지역민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 공주대학교는 충남도내 공주-예산-천안지역에 총 4개의 캠퍼스를 가진 충남 유일의 국립종합대학교로서 지역상생을 위한 역할에도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원 총장은 도내 15개 시군과 적극적인 교류와 소통을 진행하며 정부청사가 입지한 세종시와 가장 인접한 국립대로서 그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여기에 대학원의 세종시대를 열기위해 세종시내 대학부지에 진입하기 위한 계획을 가시화하고 있으며,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충남지역의 열악한 의료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의대설립에도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

이렇듯 원성수 총장은 지난 1년 동안 대학 내 안정화와 다양한 성과들을 기반으로 대외적으로는 충남과 세종을 대표하는 국립대로서의 위상을 강화하며 큰 자신감을 얻은 듯하다.

원성수 총장은 "향후 대학예산 2000억 시대를 개막하고 한창 완성단계인 중장기 발전계획을 바탕으로 제3주기 대학기본역량진단에 철저히 대비하며, 코로나 이후에 대비한 미래 유비쿼터스 Tri 캠퍼스를 구축하여 아름답고 안전하며 혁신적인 캠퍼스를 조성하는데 남은 임기를 집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주라는 지역을 넘어 충남과 세종을 대표하는 거점대학으로 성장시켜 충남도민들과 세종시민들에게 자랑스러운 국립대학으로 돌려드리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구성원들과 지역민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2. [새책] 싸우며 사랑하며…열 살 터울 자매가 보낸 시간 '동생이 생기는 기분'
  3. [새책] 마음을 간질이는 그리움의 온도 '아날로그를 그리다'
  4.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5. '마인크래프트'에서 만나는 대전 현충시설
  1. '하준이법' 시행 일주일… 단속지침 없단 이유로 손 놓은 지자체
  2.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3.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4.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공급...폐렴환자 우선
  5.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