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생활안정자금 지역경제 낙수효과 톡톡

충남도 생활안정자금 지역경제 낙수효과 톡톡

道, 제4차 경제산업 대책본부회의 개최
정부.충남도 긴급안정자금 투입후 개선
도내 소상공인 체감경기지수 90.3 기록
4월 대비 16.3p ↑... 전통시장은 23.7p↑

  • 승인 2020-06-04 15:54
  • 수정 2020-06-04 15:54
  • 신문게재 2020-06-05 6면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1591250848309-0
충남도 생활안정자금이 지역경제의 선순환 역할을 하며 낙수효과를 불러일으킨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4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용찬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경제·산업분야 전문가, 관련 담당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4차 경제산업 대책본부회의'를 개최했다.<사진>

도에 따르면, 최근 정부 긴급재난안정자금과 도 생활안정자금 지원 등으로 소상공인 매출액 및 체감지수가 크게 개선됐다. 실제 소상공인 5월 경기 동향 조사 결과, 도내 소상공인 체감경기지수는 90.3으로, 지난 4월 대비 16.3p 상승했다. 전통시장 역시 105.9로, 지난 4월 대비 23.7p 올랐다.

소상공인 매출감소 추이를 살펴보면, 지난달 4일 소상공인 매출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5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정부의 긴급재난안정자금과 도의 생활안정자금이 투입된 지난달 25일에는 45.3%로 매출감소 폭이 크게 개선됐고, 소비자 동향조사결과 역시 5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80.8로 전월대비 5.4p 상승했다.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중 6월 업황 전망은 제조업의 경우 4p 상승한 48, 비제조업은 9p 상승한 58로 조사됐다.

김용찬 부지사는 "정부의 재난지원금과 도와 일선 시·군의 생활안정자금이 도민들에 지급되면서 지역경기가 활력을 되찾고 있다"면서도 "소비심리 위축이 지속되면서 민생경제는 여전히 어려워, 이를 위한 지원책을 신속히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1.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2.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4.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