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즌 2001년 FA컵 우승 재현을 향한 재도전, 6일 춘천과 첫 대결

시티즌 2001년 FA컵 우승 재현을 향한 재도전, 6일 춘천과 첫 대결

  • 승인 2020-06-04 16:25
  • 수정 2020-06-04 16:25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사본 -0604_fa컵 2R 프리뷰1
대전하나시티즌이 오는 6일(토)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춘천시민축구단과 '2020 하나은행 FA컵'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이 2001년 FA컵 우승의 기적을 재현하기 위해 또 한 번의 도전에 나선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시티즌은 오는 6일(토)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춘천시민축구단과 '2020 하나은행 FA컵'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첫 단추를 잘 꿰는 것이 중요하다. 첫 경기 상대인 춘천시민축구단은 2010년 창단한 강원도 춘천 연고의 축구팀으로 K3리그에 소속되어 있다. 1라운드에서 벽산플레이어스FC를 4:0으로 꺾고 올라왔다. 비록 객관적인 전력에선 대전보다 낮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단판 승부로 진행되는 대회인 만큼 방심은 금물이다. 토너먼트 방식으로 경기가 진행되기 때문에 상위 매체로 올라갈 때 마다 강한 상대를 만나게 된다. 대전이 춘천을 꺾고 3라운드에 진출하면 안산그리너스FC와 시흥시민축구단의 승자와 만나게 되는데 3라운드에서도 승리하면 4라운드 맞대결 상대로 FC서울이 기다리고 있다. K리그를 대표하는 명장이자 '2002년 한일 월드컵' 주역인 황선홍 감독과 최용수 감독의 맞대결이 성사된다면 FA컵 최고의 빅매치로 주목받을 전망이다.

이번 FA컵은 대전에게는 명예회복의 기회이기도 하다. 대전은 수 년간 FA컵과 유난히도 인연이 없었다. 지난해 FA컵 첫 경기(3라운드)에서도 단국대와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부차기에서 탈락하며 망신을 당했다. 2018년 대회에서도 첫 경기에 성남FC를 만나 0-1로 패하며 첫 경기(3라운드)에서 탈락했다.

그러나 2020시즌 하나금융그룹과 함께 새롭게 태어난 대전은 과거와 다름을 보여준다는 각오다. 리그와 FA컵 우승 어느 하나도 놓칠 수 없다는 목표다. 2001년 FA컵 우승의 영광을 다시 한 번 팬들과 함께 만끽하겠다는 의지로 똘똘 뭉쳐있다. 분명 어려운 도전이지만 과거처럼 쉽게 포기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겠다는 다짐이다.

일단 분위기는 좋다. 춘천은 5월 개막 후 치른 K3리그 3경기에서 1무2패를 기록하며 아직까지 첫 승을 신고하지 못하고 있다. 반면 대전은 지난 주말 경남FC와의 원정경기 종료 직전 안드레의 극적인 동점골로 개막 후 5경기 무패(3승 2무)를 이어가고 있다. FA컵에서도 리그 무패의 기운을 이어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각오다. 홈구장에서 경기를 치르는 점도 대전에게는 행운이다.

황선홍 감독 역시 "리그에서의 무패 기록을 FA컵에서도 이어가고 싶다. FA컵 역시 리그와 마찬가지로 방심하지 않고 준비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 춘천전 승리를 시작으로 차근차근 올라가겠다"라고 밝히며 춘천전 필승을 다짐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1.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2.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3. [영상]대전시 '고강도 생횔 속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4. [대전기록프로젝트] 하늬바람같은 인생
  5. 2021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사용자 "2.1% 삭감도 위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