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세권 개발 사업 '청신호'... 복수 업체 참여한 듯

대전역세권 개발 사업 '청신호'... 복수 업체 참여한 듯

29일 사업신청서 접수 결과...다음주 우선협상 업체 발표
대전시와 한국철도, 인센티브 방안 주력한 듯
동서지역균형발전 촉진 기대감 높여

  • 승인 2020-06-29 17:01
  • 수정 2020-06-29 17:01
  • 신문게재 2020-06-30 6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역세권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공모 접수 결과 복수의 업체가 신청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업 추진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9일 한국철도(코레일)와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4월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참여 의향서를 낸 대기업과 건설사, 금융사 등 모두 55개 업체를 대상으로 이날 사업신청서를 접수한 결과 복수 업체가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업체 간 경쟁인 사안이고, 평가 위원회를 구성해 심사를 하기 때문에 현재 단계에서 참여 업체와 업체 수를 공개하기는 어렵다"면서 말을 아꼈다.

이에 따라 한국철도는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열어 1주일 이내에 우선협상 대상업체를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3차례 공모에서 모두 참여 기업이 없어 무산됐지만, 이번 공모에 복수 업체가 참여하면서 사업 성사 여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대전시와 한국철도는 사업부지 활용이 어려운 대전역 증축역 등을 사업부지에서 제외하고, 환승센터 부지는 사유지 토지비를 부담하는 등 사업성 확보에 주력했다. 주거시설 비율은 25% 미만에서 주거 건축한계선(46%) 준수를 원칙으로 하되 최대 50% 미만으로 완화하고, 용적률은 700% 이하에서 1100% 이하로 상향했다. 부지 매각과 임대를 혼용할 수 있도록 사업 방식도 변경했다.

대전 혁신도시 입지로 대전역세권 지구가 선정된 것도 플러스 요인이 됐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은 대전시 동구 정동, 소제동 일대의 재정비촉진지구 10만여㎡ 중 대전역 인근에 위치한 복합2구역 상업부지 3만여㎡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 규모 1조원에 달하는 대형 개발사업으로 상업, 문화, 비즈니스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복합시설과 철도, 지하철, 버스가 오가는 복합환승센터 계획이 포함돼 있다. 역세권 개발이 완료되면 철도 이용객 편의가 높아지는 것은 물론, 낙후된 원도심이 활성화되고 대전 지역 동서 균형발전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4.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4.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5. [날씨]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폭우… 14일까지 계속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