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찬술 대전시의원 "시의회 정당정치 사라진 날" 강력 비판

김찬술 대전시의원 "시의회 정당정치 사라진 날" 강력 비판

  • 승인 2020-07-03 17:10
  • 수정 2020-07-03 19:04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김찬술
김찬술(민주·대덕2) 대전시의원은 3일 "민주당은 후반기 의장 선출에 대한 시민과의 약속을 깨버렸기에, 오늘 이후로 계속해서 투쟁하겠다"고 강력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제251회 제2차 본회의 신상발언을 통해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결정된 후반기 의장 단독 후보인 권중순 의원(중구3) 선출이 부결되자 이 같이 힐난했다.

최근 민주당 소속 시의원 21명은 의원총회를 통해 2018년 당시 합의대로 권중순 의원이 후반기 의장 후보로 선출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으나, 이날 투표에서 시의원 22명 중 11명이 1·2차 모두 무효표를 던지면서 부결됐다.

김 의원은 대전시의회 정당정치가 사라진 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박근혜 정권에 우리가 왜 촛불혁명을 했는지, 그때 촛불을 들고 나가 울부짖어서 했던 게 바로 이런 것 이냐"며 "정당 원칙을 지키지 않는다면 정치인이라고 누가 말할 수 있겠느냐"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신이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한민국 어떤 의원이 흠집이 없겠는지, 어떤 의원이 100% 완벽하게 얘기하겠는지 모르겠으나, 같은 당의 시의원이면 모자람을 같이 채워주고 함께 가는 게 노무현의 정신"이라며 "우리는 파란 깃발 아래 대전 시민 150만에게 선택을 받은 사람들인데, 그 원칙을 따르지 못한다면 시의원을 할 이유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대전시의회의 정당정치가 사라진 날이고, 죽은날이나 다름없다"며 "150만 시민과 나의 가족에게 부끄럽지 않은 시의원이 되고 싶기에, 정정당당하게 시의회 본회의장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천안 오늘 하루만 200mm 쏟아졌다. 도심 곳곳 아수라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