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코로나 위기 속 대전시의회의 퇴행

[사설]코로나 위기 속 대전시의회의 퇴행

  • 승인 2020-07-06 17:23
  • 수정 2020-07-06 17:23
  • 신문게재 2020-07-07 19면
의장 선출을 둘러싼 대전시의회의 파행이 볼썽사납다. 시민들은 한 치 앞도 가늠할 수 없는 코로나 사태와 경제 위기로 고단한 하루하루를 지내는 터이기에 더욱 그렇다. 절대다수 의석을 가진 민주당은 지난달 25일 의원총회를 통해 권중순 의원을 후반기 의장 후보로 선출, 모처럼 잡음 없는 원구성을 기대하게 했다. 그러나 정작 권 의원은 단독으로 출마한 3일 선거에서 과반 득표에 실패해 의장 선출이 무산됐다. 재적의원 22명 중 민주당 소속 의원이 21명인 시의회에서 벌어진 일이다.

시의회 파행에 무슨 큰 이유가 있는 것도 아니다. 권 의원은 2018년 지방선거 직후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도 후반기 의장을 맡기로 결정됐다. 의원총회에서 권 의원을 두 번이나 의장으로 추대할 것을 약속했으나 본 선거에서 이를 뒤집었다. 시의회 안팎의 의견을 정리하면 결국 감투싸움이 원인이라고 볼 수 있다. 권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무너진 민주주의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의원직에서 사퇴한다"며 "민주당은 관련자들을 엄중히 징계해 달라"고 말한 것도 무리가 아니다.

선거 때면 유권자를 향해 심부름꾼이 되겠다고 읍소하다가, 당선만 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표변하는 정치인을 보는 건 이제 일상이 됐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코로나 사태를 겪고 있는 유권자들이 이런 모습을 보려고 민주당에 압도적 지지를 보낸 건 아니다. 감투싸움에 시민들은 안중에도 없다는 표현이 딱 들어맞는 행태다.

엄중한 시기에 시의회는 파행으로 후반기 원구성조차 하지 못하며 시간을 허비하고 있다. 시의회는 조만간 의장선출을 위한 재선거를 치른다고 한다. 당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사태 수습에 나선다면 내부 갈등은 봉합될 것이다. 그러나 시의원들이 명심해야 할 것이 있다. 시의회 파행의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 몫으로 돌아온다는 것과 유권자들은 언제든 지지를 철회할 수 있다는 것이다.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4.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