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코로나19 대응기술 및 포스트 코로나 IP-R&D 지원

특허청, 코로나19 대응기술 및 포스트 코로나 IP-R&D 지원

  • 승인 2020-07-15 17:55
  • 수정 2020-07-15 17:55
  • 신문게재 2020-07-16 6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특허청_국_좌우
특허청이 코로나 19대응기술 개발을 위해 대학과 중소·중견기업, 공공연에 기존 특허를 분석해 핵심특허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식재산 기반 연구개발(IP-R&D) 전략을 지원한다.

이번 IP-R&D 전략지원은 코로나19 위기극복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를 위한 공공·민간 R&D 투자 성과를 제고하기 위한 목적으로 3차 추경예산으로 마련되었다. 추경예산의 규모는 50억원이며 72개 과제(기관)를 지원한다.

우선적으로 백신·치료제, 진단·방역기술 등 코로나19 대응기술을 개발하는 기업·기관에 IP-R&D 전략을 지원한다. 선도기업이 구축한 장벽특허를 치밀하게 분석해 개발되는 약물이 추후 특허분쟁에 휘말리지 않도록 하는 한편, 종래 감염병에 관한 약물이나 치료방법 등의 특허를 분석하여 코로나19 치료제나 치료방법 개발도 돕는다.

감염병 전파 방지와 환자 처치를 위한 방역물품·의료기기 등에 관한 핵심특허 창출전략도 제공한다.

또한 코로나19를 계기로 한 비대면·디지털화 등 경제·사회구조의 변화에 따라 발생하는 새로운 제품·서비스에 관한 혁신기술의 선점을 돕기 위한 연구개발에도 IP-R&D 전략을 지원한다.

특허청은 특허전략 전문가와 특허분석기관으로 전담팀을 구성해 연구개발과제와 관련되는 특허 빅데이터를 심층 분석해 장벽특허 대응전략, 최적 R&D 방향, 우수특허 확보방안 등 종합적인 연구개발 전략을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 2014년 이후 5년간 IP-R&D 전략을 지원받은 연구개발과제는 미지원 과제에 비해 우수특허·해외특허 등 질적 특허성과는 1.7~3.1배, 특허이전율은 1.5배, 기술이전 계약당 기술료는 3.8배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박호형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면밀한 특허분석을 통해 전략적으로 연구를 수행하면, 시행착오는 줄이고 성공 가능성은 높일 수 있다"며 "코로나19 위기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백신·치료제 개발이 조기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IP-R&D 전략을 지원받고자 기업·기관은 특허청 홈페이지나 한국특허전략개발원 홈페이지를 통해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으며, 신청기한은 이달 말까지이다.
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