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즌, 신인들 맹활약에 승격 기대감 높였다

시티즌, 신인들 맹활약에 승격 기대감 높였다

  • 승인 2020-08-01 23:11
  • 수정 2020-08-01 23:11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BJ9J6164 (1) (1)
대전하나시티즌 수비수 서영재(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이 신인들의 고른 활약으로 2연승을 거뒀다. 1일 오후 7시 이순신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13라운드 충남아산과의 원정 경기에서 김승섭과 안드레의 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대전은 전반 초반부터 아산을 밀어 붙이며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지난 제주와의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선보인 김지훈과 서영재를 양쪽 날개로 활용해 아산의 측면을 공략했다. 특히 오른쪽 측면에서 활약한 김지훈의 플레이가 돋보였다. 전반 14분 김지훈의 크로스가 골문 안쪽으로 향했고 김승섭의 머리에 맞으며 골로 이어졌다. 신인답지 않은 과감한 돌파와 정확한 크로스와 김승섭의 위치 선정이 만든 골이었다. 아산은 수비에 집중하며 역습으로 대응했으나 대전의 공세는 전반 내내 이어졌다. 두 번째 첫 원정길에 나선 서영재도 왼쪽 측면에서 공수를 넘나들며 대전의 공세에 힘을 실었다. 올 시즌 처음으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호빈도 채프만, 조재철과 호흡을 이루며 대전의 전방 압박을 지원하는 등 안정적인 경기를 펼쳤다.

IMG_9566
대전하나시티즌 수비수 김지훈(대전하나시티즌)
후반 8분 안드레의 PK골로 2-0으로 달아난 대전은 17분 만회골을 넣은 아산의 맹추격을 저지하고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대전은 1위 수원과 승점 1점차(대전 24, 수원 25)로 좁히며 선두권 경쟁에 불을 붙였다. 12라운드까지 상대에 중원을 장악당하며 답답한 경기를 펼쳤지만 이날 경기에선 전반부터 아산을 압박하며 경기 흐름을 유리하게 이끌었다. 후반전 1명이 퇴장 당한 아산에 다소 밀리는 경기를 펼쳤으나 김진영의 선방과 간간히 이어진 역습으로 아산의 공세를 차단했다.

경기 후 총평에 나선 황선홍 감독은 "선수들이 정말 열심해 해준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다만 실점 장면은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어시스트를 기록한 김지훈에 대해선 "나이는 상관 없다. 운동장에서 열정적이고 본인의 능력을 발휘한다면 경기장에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산전 승리를 기점으로 대전은 후반기 다소 여유 있는 선수 운용이 가능해졌다. 김지훈과 서영재가 두 경기 연속 제 역할을 해주며 선수 가용 폭이 넓어졌고 에디뉴가 연습 경기를 통해 좋은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 황 감독은 "(에디뉴와)미팅을 통해 조율하고 있다. 빠른 시일 안에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낼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르면 다음 라운드 경남과의 홈경기에 출전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서영재와 김지훈 그리고 에디뉴로 이어지는 대전의 새로운 공격 조합이 리그 후반기 승격으로 가는 반전을 만들어 낼 수 있을지 대전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2.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3.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4.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5.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