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지역 사립대들, 등록금 반환 위한 성적장학금 축소 과정서 잡음

대전 지역 사립대들, 등록금 반환 위한 성적장학금 축소 과정서 잡음

대전대, 목원대 등 성적장학금 비율 줄여
"다수 학우를 위한 불가피한 결정"

  • 승인 2020-08-03 17:30
  • 신문게재 2020-08-04 5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대학 장학금
대전 지역 사립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등록금 반환 재정을 마련하면서 기존 성적장학금 혜택 축소해 잡음이 일고 있다.

3일 대전대에 따르면 지난 1학기 등록에 이어 2학기 등록 예정인 재학생 대상으로 1인당 20만 원씩 코로나19 특별장학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하고 1학기 성적 장학금 지금 금액을 줄이기로 했다.

대전대 총학생회는 지난달 31일 재학생을 대상으로 기존 성적장학금을 100% 지급하는 대신 특별장학금을 1인당 10만 원씩 주는 1안과 성적장학금을 절반으로 줄이는 대신 특별장학금을 20만 원씩 주는 2안을 놓고 긴급 설문 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총학생회가 진행한 설문조사가 1시간 30여 분만에 종료돼 많은 인원이 참여하지 못한 데다 조사 대상도 1학기를 등록한 뒤 2학기 휴학 신청한 학생은 포함하지 않으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대전대 학생들은 "애초 성적장학금 대상자가 훨씬 적은 데다 설문조사 시간도 짧아 사실상 성적장학금 혜택을 줄이는 2안을 유리하게 유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전대 총학생회는 "대학 본부로부터 결정 당일에서야 학생들을 대표해 2가지 안에 대한 의견을 개진할 기회를 얻었다"며 "학생회가 학우들의 목소리를 수렴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선택하는 게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 부랴부랴 설문조사를 진행했는데 경황이 없어 학우들에게 이러한 사정을 잘 전달하지 못한 점에 대해 송구스럽다"고 설명했다.

대전대 관계자는 "다른 대학과 달리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하는 등 최대한 민주적으로 진행하고자 했다. 다만 처음 하는 일이었고 학사 일정상 빠듯하게 결정하다 보니 부족했던 점이 많았다"고 밝혔다.

앞서 성적등록금을 축소하고 등록금 반환을 결정한 목원대도 마찬가지다. 목원대는 지난 6월 전체 학부생에게 특별장학금 10만 원을 지급한 데 이어 2학기 등록금을 4.08% 감면하기로 결정했지만 성적장학금 지급 비율을 줄이겠다고 발표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목원대는 학과 수석 등록금 100% 감면에서 30% 감면으로, 학년 수석은 등록금 80% 감면에서 24%로 줄어드는 등 혜택이 줄였고 지난 학기 대비 성적이 오른 학생들에게 주는 향상장학금은 없앴다. 이에 일부 학생들이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목원대 관계자는 "성적장학금 수혜 대상인 학생들은 아쉬움이 클 수 있겠으나 재원 마련이 쉽지 않았던 데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다수 학우를 위해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전력강화 어디까지 왔나?
  2. [나의 노래] 화사의 'Fly me to the moon'
  3. 한화이글스 선수들, 팬사랑 노래제작 영상공개
  4. 부산지역 '4050 교수' 200명,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 선언
  5. [목요광장] 테스형, 고맙습니다.
  1. [중도시평] 싱어게인 ‘30호’ 그리고 배재대
  2. 목포시 "모든 시민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 없다"
  3. [편집국에서] 충청대망론
  4. [우창희의 세상읽기] 국산 1호 ‘코로나19 치료제’ 뜨거운 논쟁
  5. [코로나19 사태 1년] 대유행 기로마다 종교발 확산… "기독교 불신 해소해 나가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