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전시당위원장 초선 박영순 무게추... 공천권 배제는 '변수'

與 대전시당위원장 초선 박영순 무게추... 공천권 배제는 '변수'

최근 장철민, 황운하, 박범계, 조승래, 이상민, 박영순 등
차기 시당위원장에 박영순 의원 단독 후보로 합의 가닥
다만, 공천권 배제란 대전제 조건 내걸어 변수 작용 전망

  • 승인 2020-08-03 18:00
  • 신문게재 2020-08-04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차기 위원장에 경선 없이 초선 박영순 의원(대덕)의 합의추대가 유력하다.

다만, 새 시당위원장에 차기 지방선거 공천권을 주는 것을 배제한다는 조건을 전제로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후보등록 마지막 날인 4일 막판 변수가 생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3일 지역 정치권 복수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최근 장철민(동구)·황운하(중구)·박범계(서구을)·조승래(유성갑)·이상민(유성을)·박영순 의원 등이 차기 시당위원장에 박영순 의원을 단독 후보로 올리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 시당위원장인 조승래 의원과 초선인 황운하 의원도 차기 시당위원장 후보 등록에 뜻이 강했으나, '경선'이 아닌 '합의추대'로 해야 한다는 다수의 의견에 따라 박영순 의원에게 양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을 제외한 타지역 민주당 시당위원장도 경선 없이 합의추대로 위원장을 선출한만큼 내부적인 합의에 따라 위원장이 선출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경선'으로 갈 여지는 남아있다. 시당위원장에게 '공천권'을 주지 않기로 합의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시당위원장에게 공천권을 주지 않고 인재영입 또는 당무를 관리하는 직을 주겠다는 '대전제'다. 공천권은 초선 의원인 장철민·황운하 등 초선 의원에게 맡기겠다는 조건도 내걸었다. 재선인 조승래 의원과 3선의 박범계 의원, 5선 최다선인 이상민 의원이 초선 의원들에게 이를 위임하면서 정치력을 키울 수 있는 권한을 주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현재 이 안건을 갖고 대전 6개 지역구 의원끼리 최종 합의 단계를 거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박영순 의원이 '공천권'을 포기하지 못한다면 조승래·황운하·박영순 의원 등 '3파전'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

공천권을 시당위원장에게 주지 않는 데는 막강권력이 특정인에게만 쏠리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공천권과 인재영입 등 막강한 권한을 시당위원장이 독차지 할 경우 부작용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익명의 정치권 관계자는 "당무와 인재영입, 공천권 등 3가지를 초선의원이 나눠서 역할을 하는 것으로 합의를 보는 상황이고, 공천권은 시당위원장이 맡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박영순 의원을 시당위원장으로 하려고 의견을 모으고 있다"면서도 "혹여나 공천권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불가피하게 경선으로 가게 될 텐데, 이는 좋지 않은 모습이기에 적절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천권을 주지 않는 것은 독선 체제를 막기 위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대전시당은 지난달 29일 시당위원장 후보자 등록 공고를 내고 3일부터 4일 오후 6시까지 신청을 받고 있다. 후보자 등록 결과 단수후보일 땐 14일 예정된 시당 정기대의원대회에서 상무위원회 의결로 차기 시당 위원장을 선임하며, 경선으로 치러질 땐 권리행사 요건을 갖춘 시당 권리당원과 전국 대의원이 투표권을 갖고 10~13일 투표를 통해 최다 득표자가 시당 위원장으로 선출된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4.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5.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1.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2.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3.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4.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5.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