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공공도서관 단계적 부분 개관 아직 부족하다

[사설]공공도서관 단계적 부분 개관 아직 부족하다

  • 승인 2020-08-04 17:42
  • 신문게재 2020-08-05 19면
전국 공공도서관들이 지난달 중순 이후 시차를 두고 부분 개관에 들어가고 있다. 제한적 또는 단계적인 운영 재개지만 일단 반가운 일이다. 도서관별로 시행한 책꾸러미나 북테이크 등 안심도서대출 서비스는 다수 이용자에게 휴관처럼 인식됐었다. 장서 수 증감과 무관하게 독서인구가 더 감소하는 현상까지 보인 것은 무엇보다 큰 손실이다.

그동안의 이용 방식은 낯설었다. 사전 신청과 수령에 따른 비대면 대출서비스는 책 제목만 보고 대출하는 등 제약이 적잖았다. 직장인들은 이용시간 한정으로 도서 대출 포기 사례가 속출했다. 전자책 서비스로 종이책 읽기의 소소한 즐거움을 대체하지 못한다. 이럴 때일수록 시립 및 구립도서관, 교육청 도서관, 작은도서관 등이 지역 문화의 보고로 자리해야 한다. 박물관과 기념관, 미술관 같은 공공시설에도 똑같이 적용할 기준이다.

자료실뿐 아니다. 열람실과 각종 프로그램 개방에 유연해져야 한다. 그 대신에 시설 수시 소독, 실내 환기 등 방역수칙 의무화를 지속하면 된다. 무인도서 대출이나 반납기 이용 권장은 괜찮다. 그러나 열화상 발열 체크와 전자출입명부 작성 등에서 유흥주점 등 웬만한 고위험시설보다 사실상 센 수칙은 부담이었다. 도서관도 가령 일반 식당처럼 한 칸 띄워 앉기를 지키는 수준이면 된다. 현실에 맞는 방역 매뉴얼 완화에 아쉬운 부분이 있다.

도서관은 접근성도 중요하다. 일상적인 사회적 거리두기보다 번거로워 발길을 끊는 일이 없어야 한다. 자료실을 빼고는 운영 범위가 엄격한 점이나 날짜 지정과 시간 단축에 기인한 불편함은 해소할 부분이다. 일률적 운영 제한보다 시설 이용 내실화가 실리적일 수 있다. 감염병 사태 이전으로 돌아가긴 아무래도 무리다. 그렇지만 순차적인 확대 개방과 정상에 가까운 운영은 가능하다. 코로나에 시달리는 지역민에 대한 안전한 독서문화 제공도 공공도서관의 몫이다.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5.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1.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2.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3.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4.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5.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