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혁신도시, 행정수도 이전... 충청권 추석 밥상머리 달군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행정수도 이전... 충청권 추석 밥상머리 달군다

정치권, 전통적 캐스팅보트 충청권 민심 향배 주목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정 총리 발언 '안줏거리'
코로나 19 정국에 대전의료원 설립 필요성도 촉각

  • 승인 2020-09-20 22:15
  • 신문게재 2020-09-21 3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배지사진
올 추석 충청권 밥상머리 민심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행정수도 이전 등으로 뜨거워질 전망이다. 21대 정기 국회가 막을 올린 이후 충청인의 최대 숙원 해결 추진 여부가 가족과 친지들이 모인 밥상머리의 '뜨거운 감자'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추석이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통적 캐스팅보터인 충청권 민심향배를 가늠하는 바로미터인 만큼 정치권의 촉각이 곤두서 있다.

우선 충청권 밥상머리 민심은 단연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그에 따른 우량 공공기관 이전에 쏠려있다. 대전·충남이 유일하게 혁신도시정책에서 제외된 이후 17년 만에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하며 지정의 근거를 마련했다. 다소 일정이 지연되기는 했지만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다음달 중으로 본회의를 열고 국토부가 요청한 이 안건을 상정 의결할 것으로 점쳐진다. 국회에서 여야가 합의를 통해 법안을 마련한 만큼 균형위가 반대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문제는 공공기관 유치다. 문재인 정부가 제2차 공공기관 이전 로드맵을 내놓지 않고 있어 언제쯤 이뤄질 지 감감무소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최근 대정부질문에서 현 정부 내 2차 공공기관 이전 정책에 대해 "지금으로선 확정된 것이 없다"고 애매모호하게 일관했다. 자칫 대선용으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는 상황인데 여야 정치권의 반응과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이후 정부의 움직임 등이 추석 밥상머리 주요 안줏거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 19 확산으로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대전의료원 설립에 대한 이야기도 밥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예비타당성조사가 시작된 지 2년째가 됐음에도 현재 진행형이기 때문이다. 현재 지방의료원은 의료수익과 수익사업의 한계로 수익성은 낮지만, 건축비와 의료장비 설치 비용이 높아 예타 문턱을 넘기 어려운 실정이다. 때문에 국회에서 예타 면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가 밥상에 오를 전망이다.

행정수도 이전과 세종의사당 설치 역시 화두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추진 중인 행정수도 이전이 차일피일 미뤄져 정기 국회를 지나 내년으로 미뤄진다면 2022년 대선 공약에 그칠 수 있다. 중도일보가 창간 69주년을 맞아 진행한 여론조사를 보면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정치권 합의 시점을 2022년 치러지는 대선전까지 마무리 지어야 한다는 우세한 의견이 이를 방증한다. 지난달 12일부터 15일까지 각각 대전 807명, 세종 809명, 충남 806명, 충북 818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대전 61.4%, 세종 81.9%, 충남 62.4%, 충북 59.5% 등으로 대선 전 마무리 지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또 2021년 정부 예산안에 세종의사당 예산 10억원이 편성된 것과 관련, 예산을 대폭 증액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밥상머리 민심에 빠질 수 없는 메뉴로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차기 대선 역시 빼놓을 수 없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율 판세와 향후 충청대망론 바통을 이어받을 가능성이 있는 여야 지역 정치인에 대한 평가가 명절 밥상에서 거론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