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이동권 말뿐… 전국 4개 노선·휠체어 탑승 고속버스 10대가 전부"

"장애인 이동권 말뿐… 전국 4개 노선·휠체어 탑승 고속버스 10대가 전부"

국토부 지난해 국감서 개선 약속… 1년 넘게 시범 운영만 계속
강준현 의원, "이동권은 장애인·비장애인 모두가 누려야… 버스 확충·노선 확대해야"

  • 승인 2020-10-01 11:55
  • 수정 2020-10-01 12:21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2020090901000795300029641

(중도일보 DB사진) 공주교동초등학교병설유치원(원장 김순호)은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만3~5세 유아를 대상으로'장애인식개선교육' 실시장면.

 

국토교통부의 개선 약속에도 불구하고 지체장애인을 위한 휠체어 탑승 가능 고속버스 운행은 말뿐인 것으로 드러났다.

운행 노선은 물론 휠체어 탑승이 가능한 고속버스도 턱없이 부족한 것이다.

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세종시 을)이 국토부에서 제출받은 '휠체어 탑승 가능 고속버스 현황'에 따르면 휠체어 탑승이 가능한 고속버스 노선은 전체 노선 169개 중 서울에서 부산, 강릉, 전주, 당진을 오가는 4개 노선이 전부다.

아울러 4개 노선의 총 길이는 913.5㎞로 전체 고속버스 노선길이 4만6528㎞의 2%에 불과했다.

이 중 당진을 제외한 부산, 강릉, 전주 등 3개 노선은 이미 KTX를 통해 휠체어 이동이 가능한 점을 고려할 때 기차보다 노선 설정이 자유로운 고속버스의 장점을 충분히 살리지 못하고 있다.

그나마 이들 노선을 오가는 고속버스 중 휠체어 탑승이 가능한 버스는 고작 10대에 그치고 있다.

이에 지난해 국토부 국감에서 휠체어 탑승이 가능한 저상 고속버스 도입 필요성이 제기됐다.

지난해 국토부 국감 당시 김현미 장관은 이와 관련, "준비를 했었다"며 "내년에는 된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휠체어 탑승 가능 고속버스 도입을 위한 연구개발은 지난 2017년부터 시작됐다.

하지만 휠체어 탑승 고속버스는 연구개발에 착수한 지 2년 후인 2019년 10월 처음 도입됐으며, 1년이 지나도록 시범 운영만 계속하는 실정이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이에 따라 추석 연휴 전날인 9월 29일 경기 고양의 김현미 장관 집 앞에서 "비장애인들은 추석 때면 선물을 들고 줄지어 고속버스를 타는 데, 장애인들은 그저 바라만 보고 있다"며 국토부의 저조한 휠체어 탑승 고속버스 도입을 규탄했다.

강준현 의원은 "인간이 누려야 할 가장 기본적인 권리 중 하나인 이동권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누려야 한다"며 "휠체어 탑승 가능 고속버스의 확충과 노선을 확대해 다가오는 설 명절에는 장애인들도 설레는 마음을 안고 고향에 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