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문화관광재단 시 심의 통과...재단설립 신호탄

대덕문화관광재단 시 심의 통과...재단설립 신호탄

지속가능한 사업체계, 경제성 분석 등 지적받아
최근 재심의 통과해… 대덕문화관광재단 설립 '탄력'
타 자치구 추가 재단 설립 따른 우려도 존재

  • 승인 2020-10-26 17:46
  • 신문게재 2020-10-27 2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대덕구청사 2018 전경 (2)
대전 대덕구 문화관광재단 설립이 대전시 심의를 통과하면서 자치구 재단설립에 신호탄을 쏘게 됐다.

대덕구를 기점으로 타 자치구의 재단 설립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잇따른 재단 설립에 따른 재정 문제 등 우려도 제기된다.

26일 대덕구에 따르면 최근 대덕문화관광재단 설립 관련 대전시 심의에서 '설립 타당성 적정'이라는 결과를 받았다.

대덕구는 지난 2018년부터 지역문화예술관광 진흥을 위한 전문적이고 종합적인 지원체계 구축과 대덕구민의 문화향유기회 확대 및 지역의 문화예술 역량 강화를 위해 재단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9월 열린 시 2차 협의 심의에서 지속 가능한 사업체계 및 운영시스템 미비, 경제성 현실적 분석 필요 등을 지적받았다.

대덕구가 지적 사항을 보완한 후 이달 열린 2차 협의 재심의에서 설립 타당성 기준을 충족해 통과하게 됐다.

대덕구가 조례제정 과정을 거치면 재단 설립 절차가 마무리된다.

대덕구 관계자는 "연내까지 최대한 조례제정을 하려고 계획하고 있으나, 상황에 따라 내년 초에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며 "남은 과정이 조례제정인 만큼 의회와 잘 소통해 재단 설립이 순항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대덕구 문화관광재단 설립 심의 통과에 따라 다른 자치구들의 추가 재단 설립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놓고 일각에선 기초 지자체 특성을 고려했을 때 재정 문제, 업무 중복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문화관광재단은 대덕구 뿐만 아니라 동구, 유성구에서도 설립을 시도하고 있으며, 문화재단 뿐만 아니라 복지, 경제 등 관련 재단 설립도 추진되고 있어서다.

또한 설립이 추진되고 있는 재단 대부분이 대전시에서 운영 하고 있는 만큼 업무 중복 해결도 관건이다.

실제로 지난해 대덕구의회는 문화관광재단 설립에 필요한 관련 조례안을 '구의 재정 상황' 등을 이유로 부결하기도 했다.

당시 조례안을 부결한 이유로 한 구의원은 "구의 재정상태가 넉넉하지 않은 상황인 데다, 업무 내용 또한 중복이 우려되는 건 사실"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소희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4.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1.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2.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3.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4. 스터디카페 키오스크 브랜드 ‘픽코파트너스’, 입점 고객사 120개 돌파
  5. [영상]이응노의 문자추상 '문자 문양 패턴'(2)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