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최초 수소 시내버스, 아산 도심 달린다

충청권 최초 수소 시내버스, 아산 도심 달린다

초사수소충전소 30일 운영개시-수소시내버스 4대 노선 투입

  • 승인 2020-11-28 10:49
  • 남정민 기자남정민 기자
clip20201127224841
(왼쪽부터) 이인철 현대자동차 부사장, 오세현 시장, 이준일 온양교통대표, 이경수 아산여객대표가 수소시내버스 전달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산 최초 수소충전소인 초사수소충전소가 최근 준공돼 12월 1일부터 충청권 최초로 수소버스가 시내버스 정규 노선에 투입된다.

민선 7기 출범 초부터 미세먼지 및 기후변화 대책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온 아산시는 친환경 대중교통망 구축 일환으로 일찌감치 친환경 대체에너지로 '수소에너지'를 주목하고 환경부 '수소버스 시범사업'에 참여해 최종 선정된 바 있다.

시는 '수소버스 시범사업' 선정에 따라 국비 25억 원, 충남도비 14.5억 원을 지원받아 초사수소충전소 준공하고, 수소버스 4대를 도입하는 한편, 2022년까지 수소버스 16대를 도입하고 수소충전소 2기 추가 신설할 계획이다. 또 향후 노후 관용차량 교체 시 수소차로 교체하고 시장가격 형성 시까지 수소자동차 구매 보조금을 지원해 2022년까지 수소관용차 6대, 수소관용버스 1대, 민간수소차 300대 등을 보급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우선 올 연말까지 아산 초사수소충전소가 포함된 2곳이 운영을 개시한다. 당진에서는 패키지형 수소충전 플랫폼 실증사업용으로 설치된 충전소가 민간에 개방된다. 아산과 당진의 수소충전소가 모두 가동하면 도내 수소충전소는 총 4곳이 된다.

이번 아산시의 수소버스 정규도선 도입도 안정성 홍보의 일환으로, 시는 시민들이 대중교통 등 일상생활에서 수소에너지를 접하게 되면 불안함을 어느 정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오세현 시장은 "이제 수소 인프라 구축은 기초지자체의 숙명이 됐다"며 "발 빠른 수소 인프라 구축과 시민 인식 개선으로 수소시대를 맞아 아산시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이적생들의 지옥훈련! 이게 그 말로만 듣던 그 소문의 뜀박질?
  2. 한화이글스 선수들, 팬사랑 노래제작 영상공개
  3.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4.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5. 부산지역 '4050 교수' 200명,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 선언
  1. 올해 대전 아파트 3만여 가구 분양 '역대 최대'
  2. 목포시 "모든 시민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 없다"
  3.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4.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5. 세종시 6-3생활권 주상복합 '고분양가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