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세무서 “계룡민원실 존치 이유, 이제는 시에서 나서라”

논산세무서 “계룡민원실 존치 이유, 이제는 시에서 나서라”

하루 4시간 근무에 시민불편 '무시하는 처사다'
시민참여연대 8시간 연장근무 요구, 일인시위 강행

  • 승인 2021-01-16 18:53
  • 고영준 기자고영준 기자
참여연대
계룡시 참여연대 이종각대표가 일인시위를 하고 있다
계룡시 청사 입구에 15일 시민참여연대(대표, 이종각)가 논산세무서 계룡민원실(이하, 민원실) 8시간 연장근무를 요구하며 일인 시위를 진행 하면서 계룡시장과 논산세무서장을 싸잡아 원색 비난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그동안 시는 논산세무서 민원실을 1층 민원봉사과에 설치 운영하였으나, 세무서 직원 1명이 오전 11시에 출근 오후 4시에 업무를 종료해 민원인들의 불편함을 초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 민원인은 오전 중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세무 민원 업무를 보기위하여 오전 일찍 민원실을 찾았으나, 문이 잠겨 있어 11시까지 기다는 불편함을 겪었다”며“뭔가 쫌 모자라는 민원실 같았고,상당히 불친절하다는 느낌도 들었다, 다 같은 국민인데 이런 소외감을 받는 자체가 아주 불쾌하다,시가 해결책을 마련해야 할 때가 된 것 같다” 고 불편함을 호소했다.

참여연대 이대표는 전화통화에서 “전국 어는 시,군도 민원실 업무를 4시간만 하는 곳은 단 한곳도 없다, 계룡시민을 무시하는 처사다, 반쪽짜리 세무 행정 즉각 중단하라”며“18일부터 세종에 있는 국세청을 방문 1인 시위에 돌입하고, 청장면담을 통하여 반드시 계룡민원실 업무를 정상화 시키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참여연대의 한 회원은 “SNS를 통하여 민원실 연장근무와 활성화에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공공기관 유치를 위하여 목소리를 높였던 시가 직접 나서야 할 때가 되었다“며”시민이 불편하다는데 왜 모르는 척 하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 고말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세정업무를 담당하는 한 공무원은 “대실지구와 입암산업단지의 활성화로 7만 자족도시를 꿈꾸는 계룡시가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다, 논산세무에서 민원실 인원 충원을 내년도에 해 주겠다“고 말하고 있다며”시기를 앞당기기 위하여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민들의 불편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소식을 접한 한 시민은 “인구가 계룡시 보다 적은 공주세무서에서 지원하는 청양 민원실에는 현재 1.5명이 근무하고 있다”며“시민들이 얼마나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지 시에 분명히 알고 있을 것이다, 불편을 해소하려는 최소한의 노력이라도 보여달라”고 말했다.

매서운 한파에 시민참여연대가 길거리 1인 시위을 강행하며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계룡시와 논산세무서가 어떠한 대책을 내놓을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계룡=고영준 기자 koco74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2.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5.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1.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2.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3.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주력"
  4.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5.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