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의회, 갈산면폐기물 처리장 부동의 결정 '환영'

홍성군의회, 갈산면폐기물 처리장 부동의 결정 '환영'

설치반대 결의안, 금강유역환경청 항의 방문 등 결실

  • 승인 2021-01-21 11:26
  • 이봉규 기자이봉규 기자
홍성군의회가 지난해 1월 22일 금강유역환경청 방문
홍성군의회가 지난해 1월 22일 금강유역환경청을 방문해 갈산면 오두리 폐기물처리시설 설치반대를 요구하고 있다.
홍성군의회(의장 윤용관)는 지난 2년간 분쟁이 이어져온 홍성군 갈산면 오두리 폐기물처리시설과 관련, 지난 19일 부동의 처분을 내린 금강유역환경청의 결정에 환영한다고 밝혔다.

21일 군의회에 따르면 2019년 12월 '갈산면 폐기물처리시설 설치반대 결의안'을 김덕배 의원이 대표 발의했다.

이후 군의회는 군민과 함께 폐기물처리시설 설치계획이 전면 철회될 때까지 적극적으로 대응해 왔다.

특히 결의안을 홍성군과 금강유역환경청, 해양수산부에 송부한 후 ▲분진, 악취, 소음 등으로 인한 주민 건강권 침해 ▲폐기물처리시설에서 배출될 수 있는 각종 유독물질로 인한 주민 불안감 ▲침출수로 인한 남당항, 궁리항 지역에 대한 2차 환경 피해 등을 이유로 강력히 대응해 왔다.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김덕배 의원은 "전문가 집단인 환경업체와의 험난하고 긴 싸움에서 이길 수 있었던 것은 홍성군의회를 믿고 함께해 준 정동선 주민대책위원장과 전기룡 사무국장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과 10만 군민이 성원이 있었기에 가능하였다"고 말했다.

한편 군의회는 제2의 갈산 산업폐기물 처리장 사태가 다시 나올 것에 대비해 정치와 행정, 주민 모두가 하나 돼 답을 찾는 등 쾌적한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홍성=이봉규 기자 nicon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2.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3.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홈 개막전’ 티켓 예매 2월 26일 시작
  4.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5.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1. 대전 KGC인삼공사 여자배구, 현대건설 원정경기 박빙 승리
  2. [영상]대전 코로나 백신 1호 접종자는 누구? 대전 코로나 백신 도착부터 첫 접종까지
  3. [새책] "불길이 지나간 뒤에도 풀들은 다시 자란다" ...전차를 모는 기수들
  4. 2021시즌 K리그 자체제작팀 중계진 라인업 공개, 배성재-김대길 합류
  5. ‘2021 온택트 논산딸기축제’ 완판! 대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