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어떤 백신이든 정부가 안정성 책임질 것

文대통령 "어떤 백신이든 정부가 안정성 책임질 것

국무회의 주재 "백신접종 일상회복 첫발" 강조
4차재난지원금 "국회 신속 논의해 달라" 당부
'맞춤형 피해지원' 추경안 의결 4일 국회제출

  • 승인 2021-03-02 13:24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YH2021030207710001300_P4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 "어떤 백신이든 백신의 안전성을 정부가 약속하고 책임진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정치권과 언론도 국민 불안을 부추기는 가짜뉴스들을 경계하면서 안정된 백신 접종을 위해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며 일상 회복을 위한 대장정의 첫발을 내디뎠다"며 "이제 시작일 뿐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치밀하게 대비해 11월 집단면역을 차질없이 이뤄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협조도 구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정부를 믿고 정해진 순서에 따라 적극적으로 백신 접종에 참여해 주신다면 한국은 K방역에 이어 백신 접종과 집단면역에도 모범국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집단면역'이라는 코로나19 사태의 종착점에 이르기 전에는 방역에 대한 긴장을 늦춰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민생·고용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19조 5000억원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을 마련한 것과 관련한 입장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백신과 방역,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원 규모에 대해선 "위기 극복에 대한 정부의 대응 의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4차례 코로나 재난지원금 중 가장 큰 규모로, 두텁고 폭넓게 피해 계층을 지원하면서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는 데 각별히 신경을 썼다"며 "어려운 국민들께 하루빨리 지급될 수 있도록 국회의 신속한 논의와 협의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무회의에선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의결돼 4일 국회에 제출된다.

15조원 규모의 이번 추경안은 소상공인·고용취약계층 긴급피해지원금(8조1000억원)과 긴급 고용대책(2조8000억원), 방역 대책(4조1000억원)을 위한 재원 등으로 구성됐다.

앞서 당정청은 추경과 함께 기정예산(旣定豫算·의회에서 이미 확정된 예산) 4조5천억원의 패키지로 구성된 19조5천억원 규모의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리그 단독 1위 시티즌, 성적+흥행 두마리 토끼 잡았다
  4. 한화이글스 타선 침체 속 투수진 '고전분투'
  5.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1. 새총리 후보자에 김부겸…충청권 반색
  2. [한성일이 만난 사람]정효선 (주)삼이씨앤지(삼일 리드텍) 대표이사 회장
  3. [전문인칼럼]이제는 '물류'에 집중할 때다
  4. [오늘과 내일] 나는 잘하고 있습니다
  5. 정부세종청사, 나라꽃동산에 교육체험용 10대 유실수 식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