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형 경제모델' 핵심 대덕e로움, 온통대전과 통합 물건너 갔다?

'대덕형 경제모델' 핵심 대덕e로움, 온통대전과 통합 물건너 갔다?

  • 승인 2021-03-03 18:40
  • 신문게재 2021-03-04 2면
  • 신성룡 기자신성룡 기자
1. 박정현 대덕구청장
박정현 청장이 3일 청년벙커에서 '대덕형 경제모델'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대덕구 제공]
대전시의 지역화폐인 ‘온통대전’과 대덕구의 '대덕e로움'의 통합이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이 통합 운영 시스템 구축은 쉽지 않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기 때문이다. '대덕e로움' 지역화폐을 '대덕형 경제모델'의 토대로 삼은 만큼 온통대전과 각자의 길을 걸어가게 된 셈이다.

박정현 청장은 3일 열린 기자브리핑에서 대전시의 지역화폐 통합 요구에 대해, "대덕e로움 지역화폐는 약 6만 명의 구민이 이용한다. 온통대전 플랫폼과 공동 운영하면 60만 명 시민이 이용하는 대전시 플랫폼으로 옮길 수밖에 없는 데 대덕구민들이 플랫폼 탈퇴하고 카드를 새로 발급하는 등 어려움을 겪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화폐가 양분된 데 따른 시민들의 혼란이 있다고 하지만 민원 한 건도 받은 적이 없다. 대덕e로움과 온통대전 중 좋은 플랫폼을 쓰는 것인 본인 선택의 문제다. 쉬운 일이 아니다"고 했다.

대덕e로움이 이날 발표한 '대덕형 경제모델'의 경제성장 엔진이자 지역문제 해결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발표한 것도 이런 맥락이라 할 수 있다. 대덕구는 대덕e로움 1000억원 발행과 모바일형 출시, 기업·소상공인 사용 확대, 대덕e로움 기반 선순환경제 정책 발굴을 통해 'e로운 세일' 등 대덕e로움 유통 활성화 강화 방안을 내놨다.

더욱이 이미 온통대전 배달앱 등 지역화폐 기반 서비스가 있지만, 대덕구는 비대면 온라인 경제활동 증가에 발맞춰 배달앱·쇼핑몰을 대덕e로움 플랫폼에 장착하면서 통합은 사실상 더 어렵게 됐다.

박정현 청장은 "대덕e로움도 5개 구에서 다 사용할 수 있고, 서구와 유성구에서 많이 사용한다"며 "대덕e로움만의 배달앱이 있다면 지역 상권 활성화에 더욱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온통대전과 연동할 수 있어 기술적으로도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신성룡 기자 milkdragon@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4.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5.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1.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2.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3. LH-천안 LH천년나무 7단지 임차임 대화, 요식행위 ‘불과 ’
  4. [코로나19] 대전지역 10명 추가 확진… 감염경로 미궁 확진자도 3명
  5. 제원면 지방도 601호 낙석 와르르…지나가던 차량 덮쳐 인명피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