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수출 호조세...대전 반등, 세종.충남 증가유지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충청권 수출 호조세...대전 반등, 세종.충남 증가유지

대전 두 달 연속 감소하다 3개월만에 반등
세종 18.6%, 충남 23.5% 각각 상승 유지
대부분 품목서 오름세 기록하며 호조세

  • 승인 2022-05-25 17:14
  • 신문게재 2022-05-26 7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수출입표
충청권 수출이 호조세를 나타냈다. 두 달 연속 감소하던 대전의 수출액은 반등했고, 세종과 충남도 연속 두 자릿수 이상 증가세를 기록하는 등 전체적인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25일 한국무역협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가 발표한 '2022년 4월 대전세종충남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충청권 수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대전의 4월 수출액은 4억 464만 달러로, 1년 전(3억 7200만 달러)보다 8.8% 증가했다. 두 달 연속 감소하다 3개월 만에 반등했다. 직접회로반도체와 자동차 부품, 기타화학공업제품 등이 상승을 이끌었다. 대전 수출액에서 23.9%를 차지하는 직접회로반도체는 9700만 달러로, 1년 전(6500만 달러)보다 48.7% 증가했다. 자동차 부품도 이 기간 2900만 달러에서 3200만 달러로 12.5% 증가했으며, 기타 종이제품도 800만 달러에서 1300만 달러로 62.6% 상승했다. 인쇄용지도 1000만 달러에서 1100만 달러로 13.8%, 기타 플라스틱제품은 700만 달러에서 1000만 달러로 31.5% 각각 증가했다. 특히 기타화학공업제품은 캐나다 수출이 급증하면서 2021년 4월 100만 달러에서 2022년 4월 900만 달러로 9배가량 급등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1년 전보다 11.5% 증가한 1억 2200만 달러로 집계됐으며, 미국은 16.8% 증가한 6800만 달러로 나타났다. 베트남은 5.8% 상승한 2400만 달러, 대만도 5.5% 증가한 2200만 달러다. 반면, 일본(-7.5%)과 인도(-6.5%)는 감소했다.

세종의 4월 수출액은 1억 3924만 달러로, 1년 전(1억 1700만 달러)보다 18.6% 상승했다. 2021년 11월 저점을 보인 이후 3개월 연속 두 자릿수 이상 증가한 수치다. 품목별로는 전체 수출 비중의 23.4%를 차지하는 인쇄회로가 2021년 4월 3100만 달러에서 2022년 4월 3300만 달러로 4.7% 증가했다. 이어 기타 정밀화학원료가 800만 달러에서 1300만 달러로 60%가량 올랐다. 무선통신기기부품은 2021년 200만 달러에서 올 4월 800만 달러로 339.2% 증가했다. 수출은 대만이 43.9% 상승한 2200만 달러를, 미국은 73.2% 증가한 2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일본도 56.7% 오른 9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반면, 중국은 12% 줄어든 3400만 달러, 베트남은 13.9% 하락한 7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충남은 13개월 연속 20% 이상 상승세가 지속됐다. 충남의 4월 수출액은 94억 6873달러로, 1년 전(76억 6700만 달러)보다 23.5% 상승했다. 40.6% 비중을 차지하는 집적회로반도체가 전년 동기대비 13% 증가한 38억 48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어 전산기록매체가 11억 3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102.8% 급증했으며, 평판디스플레이도 60.4% 증가한 10억 2100만 달러로 호조세를 이어갔다. 이어 경유(56.4%), 합성수지(44.6%), 휘발유(54.5%), 기초유분(70.6%) 등이 상승했으며, 석유화학 중간원료는 18.3% 하락했다. 수출국가 별로는 베트남이 56.8% 증가한 17억 6900만 달러를, 미국은 41.4% 증가한 12억 4500만 달러 등을 기록했다. 다만, 중국 수출의 최대 품목인 집적회로반도체가 9.4%에 그치며 7개월만에 한 자리수로 둔화됐다. 이 같은 영향으로 중국 수출은 1.6% 감소한 21억 5500만 달러로 나타났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3.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4. 대전시 감정노동존중 수기 공모전 글모음집 발간
  5. '충청남도 여성가족정책의 방향과 과제'… 제23회 충남도여성가족연구원 세미나 개최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