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축구연맹 회장 정종선 감독, 학부모 성폭행 및 횡령 논란…피해 학부모 “자식이 볼모로 있으니 함부로 말 못해”

고교축구연맹 회장 정종선 감독, 학부모 성폭행 및 횡령 논란…피해 학부모 “자식이 볼모로 있으니 함부로 말 못해”

  • 승인 2019-08-09 02:28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정종선

사진=JTBC 방송 캡처

 

고교축구연맹 회장인 정종선 감독이 성폭행과 횡령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정종선 감독이 학부모들에게 수억 원을 가로채고 학부모를 성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뉴스룸'에 따르면 정종선 감독은 수년 동안 퇴직금 적립비와 김장비 등의 명목으로 학부모들에게 받은 돈만 10억 원에 달한다.

 

이와 함께 정종선 감독은 제자들의 학부모를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성폭행을 당한 학부모 A씨는 "순간 제압을 해가지고 순식간에 벌어졌어요. 옴짝달싹할 수가 없어요"라며 "전학 가면 애 매장시켜 버린다고 그러더라고요. 아무 데서도 못 받게 하고 프로도 못 가게 해버린다고. 자식이 볼모로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또 학부모 B씨는 "아이가 조금이라도 알까 봐 겁나고 두렵고 덜덜 떨리고 버틸 자신이 없었어요"라고 고백했다.

 

그런가 하면 학부모 C씨는 "저희가 애들 때문에 있는 거잖아요? 이게 함부로 말을 할 수가 없어요. 어떤 일을 당했다고 해도"라고 하소연해 누리꾼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3.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4.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5.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1.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