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공주대 부총장 "지방 국·공립대 무상교육 통한 교육혁신 필요"

김영춘 공주대 부총장 "지방 국·공립대 무상교육 통한 교육혁신 필요"

  • 승인 2020-08-01 17:33
  • 박지현 기자박지현 기자
DSC_1064
"지방 국·공립대 무상교육을 통해 사회 양극화, 교육 양극화를 완화해야 합니다."

지난달 29일 국회의원회관 1소회의실에서 열린 지방 국·공립대 무상교육을 위한 토론회를 주관한 공주대학교의 김영춘 부총장이 지방 국·공립대 무상교육을 통한 교육혁신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영춘 부총장은 "통계청 발표자료에 따르면 수도권 인구는 1970년 913만명에서 2020년 2312만명으로 150% 이상 증가한 반면, 비수도권 인구는 2596명에서 2582만명으로 소폭 감소했다"며 "비수도권 인구는 점차 소멸해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격차는 점차 심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많은 지방 대학이 수도권 쏠림 현상으로 인재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청년채용공고의 73.3%가 수도권에서 이뤄지고, 양질의 일자리의 82%가 수도권에 몰려 비수도권 지역들은 지역공동체와 산업생태계를 형성할 수 없고 미래 먹거리를 모색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DSC_1036
또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학령인구 감소와 지방 도시들의 소멸 위험을 막기 위해선 지방 국·공립대학의 역할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으나 우리나라의 국·공립대학 운영 예산에 대한 정부의 지원비는 2013년 53.8%에서 2017년 51.6%로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기 위해 지역 인재를 길러내는 지역혁신 플랫폼사업 등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궁극적으론 '지방 국·공립대 무상교육' 실현이 이뤄져야 한다"며 "학생들에게 다양한 선택의 폭을 제공하고 지역 인재가 유입될 수 있는 통로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춘 부총장은 "무상교육 실시를 두고 재원조달 부담 등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 의견도 있겠지만, 고등교육재정교부금법 제정을 통한 예산을 확보해 무상교육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5.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1.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2.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5.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