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대전 트램, 무가선 만이 정답은 아니다

[사설]대전 트램, 무가선 만이 정답은 아니다

  • 승인 2020-10-25 13:38
  • 신문게재 2020-10-26 19면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차량시스템 결정에 관심이 높다. 트램(노면전차)은 지하철과 달리 도로 노면에 달리기 때문에 전력 공급방식을 선이 없는 무가선으로 할지, 반대로 선이 있는 유가선으로 할지, 아니면 두 방식을 혼용할지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두 방식은 장·단점이 명확하다. 무가선은 도시 미관은 탁월하지만 운행 안정성 측면에서 떨어지고, 유가선은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아 장시간 운행이 가능하나 대신 도시 미관 측면에서 약점이 있다.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대전시와 대전세종연구원은 지난 21일 대전시청에서 ‘도시철도 2호선 성공적 추진을 위한 대전 트램 세미나’를 열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주제발표에 나선 이재영 대전세종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안전성과 유지관리에 큰 부분을 차지해 차량 시스템 전원공급방식에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연구원은 배터리 방식은 유지관리비가 많이 들어가고 최장 운영 경험이 5.1㎞에 불과하다며 기술 및 비용의 한계를 고려하면 일부 구간 가선 도입을 검토할 필요다고 제안했다. 무가선과 유가선을 혼용해야 안정성과 유지관리비 측면에서 유리하다는 것이다.

트램은 한 번 설치하면 장기적으로 운영해야 하기 때문에 차량시스템 결정에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또 도로에 레일을 설치하기 때문에 문제가 생겨 뜯어내기도 만만치 않다. 트램을 단순히 교통수단이 아닌 관광 개념까지 생각하면 전 구간을 무가선으로 하는 게 맞지만, 안정성과 막대한 유지관리비용까지 생각한다면 적절한 혼용 방식이 좋다.

이런 이유 때문에 트램을 먼저 도입해 운행 중인 유럽 선진도시들도 무가선 보다 혼용방식을 선호한다고 한다. 해마다 돈 쓸 곳이 많아지면서 대전시도 재정 형편이 여유롭지 않다. 유지관리비용을 적게 들이고 이용 효과를 극대화하는 게 맞다. 대전 트램 성공적 추진을 위해 장기적 안목이 필요하다.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3.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4.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5.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1. [속보]대전서 26일 오후 코로나 5명 추가… 누적 470명
  2.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3.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4.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5. 코레일, 철도노동조합 태업 돌입에 고객 불편 최소화 대책마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