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2021년 생활임금 1만 200원… 올해 대비 11.4% 인상

대전 유성구, 2021년 생활임금 1만 200원… 올해 대비 11.4% 인상

1040원 인상… 대전 자치구 중 가장 높아

  • 승인 2020-10-25 12:48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유성구청사전경-2018s
대전 유성구는 2021년 생활임금을 올해 9160원보다 11.4%(1040원) 오른 1만 200원으로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내년 법정 최저임금 8720원보다 1480원 많은 금액이며, 월급으로 환산하면 월 209시간 근무기준 213만 1800원이다.

생활임금은 최저임금의 제도적 미비점을 보완하고 근로자들이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주거비·교육비·문화비·의료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산정하는 임금이다.

이번 결정으로 생활임금을 받는 노동자는 올해보다 월 21만 7360원을 더 받게 되며, 인상된 생활임금은 내년 1월 1일부터 유성구가 직접 고용하는 기간제 노동자 800여 명에게 적용된다.

정용래 구청장은 "내년도 생활임금은 근로자 평균임금, 물가상승률, 경제성장률을 적용하고, 코로나19 재난극복 노력 등 다양한 상황을 고려해 결정했다"며 "생활임금을 적용받는 기간제 노동자들의 생활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유성구는 공공부문 노동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2015년부터 대전에서는 처음으로 생활임금제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3.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4.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5.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1. [속보]대전서 26일 오후 코로나 5명 추가… 누적 470명
  2.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3.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4.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5. 코레일, 철도노동조합 태업 돌입에 고객 불편 최소화 대책마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