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여야, 정치 쇄신 한다더니 '자중지란'

[사설]여야, 정치 쇄신 한다더니 '자중지란'

  • 승인 2021-04-15 17:30
  • 신문게재 2021-04-16 19면
4·7 재보궐 선거 직후 정치쇄신과 성찰에 나서겠다는 여야의 약속과 다짐이 무색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선거 결과와 당권을 둘러싸고 조롱과 독설이 난무하는 등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모양새다. 최악의 선거 성적표를 받아든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지도부가 총사퇴하고,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 승리를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지 말라"며 당을 떠난 후 며칠도 안돼 펼쳐진 모습이다.

민주당 초선의원들을 대표하는 기자회견에서 '조국 사태'와 청와대 인사 문제점을 짚은 '선거 반성문'을 낸 장철민 의원 등 5명은 당 안팎 '친문 강성지지자'들로부터 '초선 5적'으로 불리며 수천 통에 달하는 문자폭탄에 시달리고 있다는 소식이다. 조응천 의원 등이 강성 지지층의 공격이 당 쇄신에 걸림돌이 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으나, 차기 당 대표와 원내대표 경선에 뛰어든 후보들은 강성 당원의 눈치를 보며 모른 체하고 있다.

선거에 압승한 국민의힘도 가관이다. 박수를 받으며 떠났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당을 향해 연일 독설을 퍼붓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은 당권 경쟁에 들어선 국민의힘을 '아사리판'이라며 "이런 식으로 끌고 가서는 대선을 해볼 도리가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 4선 이상 중진들이 선거 승리 후 처음으로 새 지도부 구성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통합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14일 연석회의에서는 당 대표 선출을 둘러싸고 '담합설' 등 고성이 오갔다고 한다.

재보궐 선거가 끝난 후 불과 일주일 만에 보인 정치권 풍경이다. 21대 국회의원을 뽑은 4·15 총선이 있은 지 꼭 1년이 됐다. 선거 직전 국민의 머슴이 되겠다던 정치인의 약속은 선거가 끝나면 다른 사람이 된다. 정치권이 정치쇄신을 말한다는 것이 얼마나 허망한 일인지 새삼 느끼게 된다. 정치인의 말과 자세와 태도는 품격이 있어야 하고, 그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 국민이 선택할 대선과 지방선거의 시간이 이제 일 년 안팎 남았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1.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2.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3.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4.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5.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1.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2.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3. 1300억 규모 대전시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 6월 예타 결과 나오나
  4. 양승조 지사 대선 출정 장소는 세종시, 그것도 지방자치회관 왜?
  5. 항우연 천리안 2B호 개발 등 24건 NST 우수성과 선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