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해안 해수서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예년보다 한 달가량 빨라

충남 서해안 해수서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예년보다 한 달가량 빨라

  • 승인 2021-04-20 16:05
  • 수정 2021-05-06 15:36
  • 신문게재 2021-04-21 2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비브리오사진

충남 서해안 해수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됐다.

20일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비브리오패혈증균은 지난 12일 채수한 당진시 한진포구 해수에서 분리됐다. 이는 지난해 5월 27일 첫 검출보다 한 달가량 빨리 발견된 것이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4월부터 서해안 6개 시군 12개 지점의 해수 및 갯벌을 대상으로 비브리오 패혈증균 감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불니피쿠스균(Vibrio vulnificus)에 의해 발병하는 제3급 법정감염병으로 해수온도가 18도 이상 올라가는 5~6월에 환자 발생이 시작, 8~9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이 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날로 먹거나 상처가 있는 사람이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피부를 통해 감염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건강한 사람보다는 만성 간 질환자, 알코올 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한다. 비브리오패혈증균에 감염 시 1∼2일 정도의 짧은 잠복기를 거쳐 상처감염증, 원발성 패혈증을 유발하며, 갑작스러운 오한과 발열 등의 전신증상과 설사, 복통, 구토, 피부병변 등이 동반된다.

치사율은 약 50%로 감염성 질환 중에서도 높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과 신속한 치료가 중요하다. 따라서 예방을 위해서 간 질환자 등 면역기능이 약화된 사람들은 해산물 생식을 피하고 충분히 익혀서 먹는 것이 중요하다. 또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낚시나 해수욕을 삼가고, 어패류는 가급적 5도 이하로 보관하고 날 생선을 요리한 칼, 도마 등에서 다른 음식물이 오염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최진하 원장은 "여름철 어패류 생식을 금하고 특히 비브리오패혈증 고위험군은 예방수칙을 잘 준수해야 한다"며 "만약 의심 증상이 보이면 즉시 병·의원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비브리오 유행예측 사업의 조기 시행도 고려해 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내에서는 2017년 3명(2명 사망), 2018년 6명(2명 사망), 2019년 1명(1명 사망), 2020년 9명(4명 사망)이 비브리오패혈증균에 감염된 바 있다.

 

해당 질병은 해산물을 날로 먹거나 덜 익혀서 먹을 경우 감염되기도 하며, 상처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된다. 증상으로는 발열과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발생하고, 3분의 1은 입원 당시 저혈압이 관찰된다. 대부분 증상 발생 24시간 내 피부병변이 생기고, 주로 하지에 발생 피부병변은 발진, 부종으로 시작하여 수포, 또는 출혈성 수포를 형성한 후 점차 범위가 확대되고 괴사성병변으로 진행된다. 치료는 병변절제로 괴사조직 제거 및 근막절개술해야 한다. 항생제 치료는 3세대 세팔로스포린, 플루오로퀴놀론, 테트라사이클린계 항생제로 즉각 치료할 수 있다고 알려져있다.

예방 방법으로는 어패류 충분히 익혀 먹기어야 한다. 특히 고위험자는 더욱이 그렇다. 또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오염된 바닷물과 접촉을 피하고, 바닷물에 접촉시 깨끗한 물과비누로 노출 부위를 씻어야 한다.

내포=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4.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5. 대전 곳곳에서 끊이지 않는 동물학대 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