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안전 향상' 국제연구 아틀라스 3차 시작… 원자력연 주도

'원전 안전 향상' 국제연구 아틀라스 3차 시작… 원자력연 주도

OECD/NEA ATLAS 3차 프로젝트 본격 가동… 2024년까지
12개국 20개 기관 참여… 원전 사고 원인 규명 등 연구 주도

  • 승인 2021-04-23 15:54
  • 수정 2021-04-30 09:22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ㅇㅇㅇ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자체 기술로 설계해 운영 중인 '가압경수로 열수력 종합효과실험장치' 아틀라스(ATLAS). 원자력연 제공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이 원자력발전소 안전성 평가와 향상을 위한 국제 공동연구를 주도한다.

23일 원자력연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 산하 원자력기구(OECD/NEA) 아틀라스 3차 프로젝트가 시작돼 2024년 12월까지 4년간 공동 연구를 추진한다.

우리나라 원자력연을 비롯해 미국·프랑스·독일·중국·스페인 등 12개 국가 20개 기관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화상회의를 통해 공동연구 세부 사항과 향후 계획 등을 논의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두드러진 원전 안전 주요 현안을 해결하고 피동안전계통 등 새로운 안전 개념을 검증하는 연구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원자력연은 자체 기술로 설계·운영 중인 '가압경수로 열수력 종합효과실험장치' 아틀라스를 이용해 실험 자료를 참여국과 공유하고 결과 분석과 해석 방법 정립 등 공동연구 전반에서 주도적 역할을 수행한다.

아틀라스는 원전의 원자로계통·안전계통·격납건물을 상세하게 축소 제작해 냉각재 상실·급수관 파손 등 원전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사고 상황을 실제 압력과 온도로 모의할 수 있는 연구장치다. 우라늄 핵연료 대신 전기 히터를 사용해 방사선사고 우려를 원천적으로 제거했다.

3차 OECD/NEA 아틀라스 프로젝트는 지난 2014년 4월과 2017년 10월 각각 3년여간 진행된 프로젝트 성공에 따라 연구 지속을 희망하는 참여국의 공감대 형성으로 이어지게 됐다.

박현식 원자력연 혁신계통안전연구부장은 "OECD/NEA 회원국과 협력을 강화하고 세계 원전 안전성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3. 1300억 규모 대전시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 6월 예타 결과 나오나
  4. 양승조 지사 대선 출정 장소는 세종시, 그것도 지방자치회관 왜?
  5. 항우연 천리안 2B호 개발 등 24건 NST 우수성과 선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