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민선 7기 공약, 다음주부터 공사 발주 시작
市 "체육시설과 공원녹지부분까지 신경쓰겠다"

  • 승인 2021-05-05 10:03
  • 수정 2021-05-05 10:07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민선 7기 공약이었던 대전시 중구 중촌근린공원 내 리틀야구장 조성이 9월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9일 공원 조성계획을 완료하고 이달부터 본격적인 공사발주에 들어감에 따라 기반시설과 주차장 조성 등에 착수할 계획이다.

5일 대전시에 따르면 중촌동 260번지 일원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조성사업과 관련해 11일부터 공사발주를 한다. 해당 사업은 야구장 1면(6572㎡)과 주차장(3330㎡)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민선 7기의 공약사업이기도 하다.

야구장 주요시설로는 덕아웃과 백네트, 비구 방지망까지 조성할 계획임에 따라 추후 지역 주민들의 관심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의 추진현황으로는 2020년 3월 야구장 조성계획을 수립한 후 7월에는 대전시 체육진흥과에서 건설 2과로 조성공사에 관한 집행의뢰를 진행했다. 그 후 2021년 들어서는 일상감사와 계약심사를 완료하고 4월에 최종적인 공원 조성계획을 마무리 지었다.

clip20210505094029
중구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조성 조감도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 건설관리본부 관계자는 "행정처리 과정에서 지연된 부분이 있어 애초의 완공 계획보다 조금 지연됐다"며 "공사가 중지될 수 있는 장마 등의 예기치 못한 변수가 있긴 하지만 다른 특이사항이 없다면 9월까지 완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애초 6월에 완공하겠다는 계획보다 3개월가량 지연됐지만, 까다로운 행정절차를 마무리한 만큼 공사 부분에서는 차질없이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해당 사업은 민선 7기의 공약사업임에 따라 사업 과정에서 차질이 더 생기면 지역 시민들의 반발이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다만 올 하반기에는 성인, 유소년 등을 포함한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야구장을 조성함에 따라 지역주민의 운동편의시설에 접근성이 향상될 전망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중촌근린공원 야구장을 조성하면 관리는 시설관리공단과의 협업을 통해 진행할 예정이며, 예약시스템을 통해 체계적으로 운영할 것"이라며 "민선 7기 공약사업인 만큼, 차질없이 진행하고 야구장 조성을 통한 녹지공간까지 쾌적하게 마련해 공원보호에도 주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3.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1.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