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난순의 식탐] 코로 먹는 계절

  • 오피니언
  • 우난순의 식탐

[우난순의 식탐] 코로 먹는 계절

  • 승인 2024-05-29 09:57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KakaoTalk_20240529_094658634
노란 장미. 대개의 장미꽃은 향이 없다. 향이 강한 품종이 따로 있다.
올 봄처럼 이렇게 맑은 날이 있을까요? 한없이 투명한 공기가 먼 산의 숲이 선명하게 보입니다. 연초에 기상청에서 봄에 초강력 미세먼지가 올 것이라고 예보했는데 말이죠. 이런 예보는 언제라도 틀렸으면 좋겠습니다. 휴일에 보문산에 갔다가 대사동 대신초 쪽으로 내려오는 길에 장미가 만발한 집 앞에서 걸음을 멈췄습니다. 탄성이 절로 나왔습니다. 노란 장미 넝쿨이 담장을 우아하게 장식하고 있더군요. 코를 대자 그윽한 향이 온몸으로 퍼졌습니다. 마릴린 먼로가 잠옷 대신 뿌리고 잤다는 샤넬 넘버 5가 이보다 고혹적일까요. 이 꽃 저 꽃 손으로 가져다 콧구멍을 넓히고 벌름거렸습니다. 마침 주인 어르신이 나오면서 저를 보고 빙그레 웃었습니다. "이쁘죠? 8년 키운 거요. 맘껏 사진도 찍고 놀다 가쇼." 어디 장미뿐입니까. 온통 꽃들의 세상입니다.

'먹다'라는 동사는 입의 역할입니다. 혀의 감각으로 음식의 오묘한 맛을 느낍니다. 얼마 전에 베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으로 저녁 한 끼를 먹었습니다. 조금만 먹고 밥을 먹으려 했으나 '달콤한 악마'를 거부할 수 없었습니다. 통에 든 아이스크림과 찰떡 아이스, 마카롱이 환상적이었습니다. 입안 가득 시원하고 살살 녹는 맛에 계속 수저를 놀린 거지요. 결국 다음날 속이 거북했습니다. 차가운 아이스크림으로 배를 채웠으니 탈이 날 수밖에요. 하지만 꽃향기는 아무리 많이 먹어도 폐에 문제 될 게 없습니다. 그렇습니다. 저는 향기를 '먹는다'고 표현했습니다. 입도 모자라서 코로도 먹는다는 표현을 쓰다니, 우스운가요? 팀 버튼의 몽환적인 영화에서나 볼 법하지 않나요? 라일락꽃, 아카시아꽃, 쥐똥나무꽃, 때죽나무꽃, 머루꽃. 하여간 먹을 게 천지입니다.

아카시아꽃 향은 싱그럽습니다. 벌들도 아주 좋아하지요. 지지난 주말 보문산 능선을 걷다가 웅웅거리는 소리에 깜짝 놀랐습니다. 키가 훌쩍 큰 아카시아나무에 벌들이 꿀을 따느라 엉기덩기 붙어 있더군요. 아카시아꽃은 입으로 먹기도 합니다. 씹으면 연한 풀내음과 함께 달큰함이 일품이죠. 어릴 적 학교에서 돌아오면서 친구들과 아까시아꽃을 손으로 훑어 입안 가득 넣고 씹던 추억이 떠오릅니다. 떡도 해먹었죠. 쌀가루에 이 꽃을 넣고 버무려 찌면 꽃버무리가 됩니다. 궁하던 시절이어서 자연에서 나는 것들로 허기를 달랬던 거죠. 지금으로선 웰빙 떡인 셈이죠.

여러분, 쥐똥나무 아시나요? 가로수나 울타리로 많이 심죠. 한밭도서관 가는 쪽 충남대병원 울타리로도 이 나무가 심어져 있더군요. 쥐똥나무. 이름이 재밌습니다. 가을에 맺히는 까만 열매가 꼭 쥐똥처럼 생겼거든요. 꽃이 자그마해서 눈에 잘 띄지 않아 눈길을 주는 사람이 없을 겁니다. 하지만 향이 치명적입니다. 어디서 그런 향이 날까 싶습니다. 제가 꽃에 코를 박고 있으니까 지나던 아주머니도 코를 대보고 한마디 했습니다. "오메, 향이 좋네."

때죽나무는 산에 가면 볼 수 있습니다. 보문산 과례정에서 남서쪽으로 난 숲길을 걷다보면 무리지어 있습니다. 지난해 대둔산에 갔을 때 하얀 꽃이 만발한 때죽나무를 만났는데 어찌나 반갑던지요. 때죽나무 꽃향기는 별스럽습니다. 오줌 지린내 같거든요. 그만큼 향이 강합니다. 첫 향은 당혹스럽지만 끝 향은 달달합니다. 관능적인 향에 취해 발걸음을 떼기 힘듭니다. 신록이 나부끼고 꽃향기가 진동하는 계절입니다. 자연은 인간에게 다양하게 도움을 줍니다. 허나 인간은 문명이라는 이름으로 숲을 마구잡이로 파괴합니다. 얼마나 많은 숲이 인간의 편리를 위해 희생하는지를 우리는 고민해야 합니다. 자연은 인간의 정복 대상이 아닙니다. 신영복 선생은 '더불어 숲'이라고 했습니다. 6월이 오면 밤꽃 향기로 제 코가 또 호사를 누리겠지요. 이 맛있는 향기를 언제까지 먹을 수 있을까요.
1401938898
아카시아꽃. 게티이미지 제공
KakaoTalk_20240529_094730089
쥐똥나무꽃
KakaoTalk_20240529_095443226
때죽나무꽃
우난순 수정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페셜올림픽코리아태권도위원회 임원 확정 발표
  2. 세종시 '산울동 아파트 하자' 또 수면 위...건설사와 시각 차
  3. 경영난 호소 충남대병원, 세종분원 진료축소 가나…흉부외과 이미 통폐합
  4.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대전시 이장우 시장과의 간담회
  5. 언론중재위원회, 여름방학 청소년 언론중재스쿨 개최
  1. 기부는 '나중에'가 아닌 바로 ‘지금' 할 수 있는 것
  2. 월드비전 대전세종충남사업본부, 공주시 취약계층 아동에게 1000만원 상당 아이시원' 냉방용품 지원
  3. 대전 0시 축제 교통통제 준비 착착
  4. 수자원공사, 수해 지역 복구지원 총력
  5. 대전 중구, '주민 의견' 담긴 정책 방안 마련

헤드라인 뉴스


폭우 때 충청권 하천 수위 급상승 첫 확인… 18곳 심각 넘어서

폭우 때 충청권 하천 수위 급상승 첫 확인… 18곳 심각 넘어서

폭우가 쏟아진 7월 10일 새벽 충청권 하천에 설치된 123개 수위 관측소 중 33곳에서 홍수경보가 발령되는 수위를 넘어섰고, 18곳에서는 사실상 홍수 수준까지 물 높이가 치솟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마을 전체가 침수된 대전 서구 기성동 관측소에서는 제방유실과 상관관계를 의심할 수 있는 수위 이상 변화가 관측됐다. 15일 중도일보가 금강홍수통제소의 수위 관측소 데이터를 전수 조사한 결과 폭우에 따른 우리지역 하천 수위 상승은 7월 10일 오전 4시부터 7시 사이에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금강홍수통제소는 금강 본류뿐만 아니라 갑천과..

논산·서천·영동,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대전서구·부여 제외돼 반발
논산·서천·영동,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대전서구·부여 제외돼 반발

집중 호우로 대규모 피해가 발생한 충남 논산시와 서천군, 충북 영동군과 전북 완주군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이들 4곳의 시·군과 경북 영양군 입암면까지 5곳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은 사전 피해조사가 완료된 지역으로, 정부는 이번에 선포되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도 이번 달 말까지 합동조사 등을 실시해 선포기준을 충족하면 추가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기록적인 폭우로 안타까운 피해가 발생해서 마음이 무겁다"며 행정..

충청 폐업신고 10만657명 `사상최대`…전국 100만 육박 `역대 최대 증가폭`
충청 폐업신고 10만657명 '사상최대'…전국 100만 육박 '역대 최대 증가폭'

지난해 충청권에서 폐업 신고를 한 개인·법인사업자가 처음으로 1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세종·충남·충북에서 총 10만657명이 폐업신고를 했는데 이는 관련 통계 집계이래 최대 규모다. 전국으로 넓혀 봐도 지난해 폐업신고자가 100만 명에 육박하는 등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으며, 업종별로 소매·서비스업 폐업이 급증하며 내수 부진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분석됐다. 15일 국세청 국세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충청권 내 사업을 접고 폐업 신고를 한 개인·법인사업자가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었다. 최근 10년간 폐업신고..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휴가철 앞두고 여권 신청 증가 휴가철 앞두고 여권 신청 증가

  •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

  •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