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권익위원회] “사회이슈 분석·생활밀착형 기사 다뤄주길”

[독자권익위원회] “사회이슈 분석·생활밀착형 기사 다뤄주길”

시립병원 좌담 전문 토론 '미흡'…'외부조사 기사' 기관명 꼭 게재 장애인 등 소외계층 보도 좋아

  • 승인 2013-10-29 18:05
  • 신문게재 2013-10-30 6면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 왼쪽부터 신한철·황인방 위원, 김원배 위원장, 송병희· 김형태· 마정미 위원.
<br />
▲ 왼쪽부터 신한철·황인방 위원, 김원배 위원장, 송병희· 김형태· 마정미 위원.

중도일보 10월 독자권익위원회(위원장 김원배)가 29일 중도일보 4층 편집국장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독자권익위원회에는 김원배 위원장(목원대 총장), 신한철 위원(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송병희 의원(대전주부교실 회장), 황인방 위원(대전시의사협회장), 김형태 위원(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과 이메일로 답변지를 보내온 마정미 위원(한남대 교수), 유영돈 편집국장 등이 참석했다. 독자권익위원들의 중도일보 10월 지면 비평을 담아본다.

<편집자 주>

-'사회적 자본이 희망이다' 시리즈가 31회에 걸쳐 나왔는데 내용은 부실한 면이 있지만 지적은 잘하고 있다. 개인네트워크와 연계해 사회를 밝히는 측면에서 좋게 생각한다. 오피니언면 칼럼의 질도 많이 좋아진 느낌이다. 사설도 타이밍을 잘 맞춰 쓰고 있다고 생각한다. 목원대 영문과 필립 맥클로이 교수의 '톡톡 생활영어' 칼럼도 사회적으로 통용되는게 많다. 최충식 논설실장의 칼럼 '문화토크'도 상당히 하이레벨의 좋은 칼럼이다. 오피니언면 지면이 제일 여유있고 상당히 짜임새 있다. 그러나 다른 지면의 활자들은 너무 크고 편집이 답답하다. 여백의 미를 살리고 활자 크기를 줄여주면 좋겠다. 컷도 조그맣고 세련되고 깔끔하게 디자인해주면 좋겠다.

-요즘 대전시립병원 문제를 지면에서 많이 보게 되는데 1000 베드에 2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그런 큰 병원이 현실적으로 가능한지 의문이다. 시립병원 관련 좌담회 기사를 봤는데 의료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는 토론자가 나온 것 같다. 종교단체 의료기관 논란 기사 잘 봤다. 오늘자 신문 사회면 '국립대병원 간호보조 대부분 무자격' 기사 내용이 사실이라면 큰 문제다. 개인병원에서도 그런 일을 하지 않는데 국가보조금을 많이 받는 대형 국립대학병원에서 그렇다면 심각한 일이다. 와인페스티벌 기사가 나왔을때 사진은 현충원 사진이 나왔다. 기사와 사진이 따로 겉도는 느낌이어서 혼란스러웠다. 계룡대 합참의장 이취임식 사진 옆에도 전혀 관계없는 기사가 실려서 사진 따로, 기사 따로인 느낌이 들었다. 편집에서 주의해주기 바란다.

-신문이 사회적 기업에 대해 잘 다뤄줬으면 한다. 대전주부교실이 물가조사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조사한 단체를 밝히지 않고 기사화되는 경우 고생하는 직원들은 허탈함이 느껴진다. 기사 작성때 주최측을 반드시 밝혀주기 바란다. 언론사가 시민단체와 함께 지역 상품이 잘 팔릴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주고 지역상품을 키워주면 좋겠다. 시민단체도 활동하는데 있어서 어려움이 많다. 언론에서 잘 헤아려주면 좋겠다. 지역 기업들이 언론과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란다.

-EBS가 방영한 자본주의 시리즈를 의미있게 생각한다. 속보는 인터넷을 통해 얼마든지 접할 수 있으니까 신문에서는 깊이 있는 심층시리즈를 많이 다뤄주면 좋겠다. 사회적 자본을 비롯한 우리 사회의 이슈가 되는 사항들에 대해 시리즈를 써주기 바란다.

-대전의 신문중에서 중도일보가 18면, 19면 사람들면이 제일 잘 나온다. 장애인과 노인 등 소외계층과 관련된 기사를 잘 다뤄주고 있다. 앞으로도 어두운 기사보다 밝은 기사를 많이 실어주고, 많은 사람들이 보고 싶어하는 지면을 만들어주면 좋겠다. 지역을 이해하고 도울 수 있는 기사가 많이 나와주길 바란다. 김장할 때 배추와 무는 어느 시장이 싼지 주부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기사가 나와주면 좋겠다. 중도일보가 주최한 달빛걷기대회는 대전의 모든 시민들이 다 알 수 있도록 더 많이 홍보를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내년부터 목원대 입구 7000여평의 땅에서 충남도와 목원대가 토요장터를 제공한다. 중도일보에서 함께 참여해주면 좋겠다.

-지난 9월30일부터 시작된 중도일보 충남판 발행이 이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듯 하다. 이 모든 것은 적은 인력으로 두 배의 일을 해내고 있는 기자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실증적으로 지역민들의 반응은 어떠한지 독자들의 반응 조사를 해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사진 기사들이 다른 기사 중간에 애매하게 위치한 경우가 많다. 기사 제목 밑에 자료사진처럼 실려 있는데 자세히 보면 전혀 다른 별도의 사진기사여서 엉뚱한 사진이 들어간 것처럼 보이는 경우가 있었다. 편집의 묘를 살려 독자적인 기사, 비주얼 중심으로 잘 다룬다면 더욱 빛날 것 같다.

-기사를 쓰다보면 약어를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 있겠지만 기사 제목에 약어를 쓰면 전혀 해독이 안 되는 경우가 많다. 10월 23일자 4면에 실린 '광특회계', '정개특위'처럼 낯선 용어들이 기사 제목에 있는 것은 가독성을 떨어뜨린다는 생각이 든다.

정리=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3.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4.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5.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1.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5.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