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암발생 2위 ‘위암’ 치료 잘하는 병원은?

한국인 암발생 2위 ‘위암’ 치료 잘하는 병원은?

  • 승인 2017-03-23 15:17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심사평가원, 24일 2차 위암 적정성평가 결과 공개

우리나라 암발생 2위인 ‘위암’에 대해 치료를 잘하는 병원이 공개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사평가원)은 ‘2차 위암 적정성평가’ 결과를 심사평가원 홈페이지를 통해 24일 공개한다.

위암은 우리나라 암 발생순위 2위, 사망률 3위를 기록하고 있어, 위암 치료에 대한 국민 관심과 기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심사평가원은 국민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의료 질 향상을 위해 2015년부터 위암 적정성 평가를 실시해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이번 2차 위암 적정성 평가는 2015년 1월부터 12월까지 원발성 위암으로 수술(내시경절제술 또는 위 절제술)을 실시한 221기관, 만 18세 이상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평가대상의 특징을 보면, 위암 병기는 1기가 75.7%로 가장 많았고, 3기(11.5%), 2기(9.8%), 4기(3.0%) 순으로 대부분 조기에 발견됐다. 이는 최근 내시경 진단 등의 수준 향상 및 건강검진의 확대에 의한 것으로 판단된다.

성별로는 남성(68.7%)이 여성(31.3%)에 비해 2배 이상 높았고, 연령층은 50대~70대(78.8%)가 대부분이며, 남성은 60대(32.7%), 여성은 70대(28.1%)가 가장 많았다.

위암 적정성 평가는 ▲(진단 영역) 수술 전 정확한 진단을 위한 검사 여부 ▲(수술 영역) 치료와 예후에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되는 림프절 절제 여부 ▲(항암제 영역) 수술 후 적기에 항암제 투여 여부 ▲(진료결과 영역) 수술 후 사망률은 얼마나 되는지 등 총 19개 지표를 평가했다.

주요 평가지표 4개의 평가결과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1차 평가 대비 4개 지표 모두 결과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심사평가원은 각 평가지표 점수를 취합한 종합점수를 산출하고, 국민이 알기 쉽게 의료기관을 5등급으로 구분했다.

그 결과, 평가대상 221기관 중 종합점수 산출기준에 해당하는 기관은 114기관이며, 그 중 1등급이 98기관(86.0%)으로 전국 각 지역에 고루 분포했고 최하 등급(5등급)기관은 발생하지 않았다.

심사평가원 김선동 평가2실장은 “위암 2차 적정성 평가결과 1차 평가 대비 개선된 결과를 나타냈다”면서 “이는 국민에게 질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의료기관들의 노력의 결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