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사업만 13년째… 무너지는 삶의 터전

재건축사업만 13년째… 무너지는 삶의 터전

대전 중구 계룡맨션아파트
시공사 여전히 선정 못해 제자리걸음
빈집에 샷시 뜯기고 유리창 깨진채 수년째
거주 주민들 불안한 하루 매일 반복

  • 승인 2018-01-21 08:36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오래된 주택을 헐어 새집을 짓겠다던 주택재건축사업이 대전 중구 문화동 계룡맨션에서는 13년째 제자리걸음이다. 지상 5층 120세대의 낡은 주택이 최고 15층 현대식 아파트가 된다더니 사업은 좀처럼 시작되지 못했다. 10여개 건설사들이 사업의향을 내비치기도 했지만, 결과적으로 시공사로서 재건축사업을 착수한 업체는 없었다. 최근에도 지역 중견 건설사가 이곳에 재건축사업 시공을 포기하기로 했다.

2005년 재건축사업이 추진되면서 아파트에 관리비를 투자해 수선한다는 게 사치로 여겨졌다. 도색이나 시설교체는 차일피일 미뤄졌고 가뜩이나 오래된 아파트가 더 을씨년스러워졌다. 급기야 재건축주택조합은 빈집 현관에 ‘이주’라는 빨간 스프레이를 뿌렸고, 2013년 내부 집기류를 철거했다. 샷시를 뜯어내고 창문은 깨트리고 전기배선을 끊고 조명을 제거했다. 이와함께 화재비상벨처럼 재난시설도 작동을 멈췄다. 이 역시 재건축사업을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한 사전작업이라고 주장했지만, 빈집 집기류 철거 5년이 지나 현재까지 재건축은 시작되지 않았다.

반대로, 계룡맨션 아파트 주민들은 불안한 하루를 매일 반복하고 있다. 도배가 뜯겨 너덜너덜한 거실이 깨진 창문으로 훤히 들여다보이는 폐가를 위·아래층 이웃으로 지낸다. 조합에서 보상을 받은 것도 아니고 매매가 된 것도 아니지만, 하나둘씩 쫓기듯 다른 곳으로 이주했다. 아파트 120세대 주민들은 그렇게 하나둘씩 떠났고, 지금은 7세대만 이곳을 지키고 있다.

계룡맨션4
거주 주민들은 보상협의가 안 된 세대에게 명도소송 후 법원 공탁을 거쳐 소유권을 확보해 재건축을 추진하라는 입장이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2.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3.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4.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5.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선임 절차 돌입… 과기계 "속도 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