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날] "60년 함께한 삶, 행복한점 더 많았죠"

[부부의 날] "60년 함께한 삶, 행복한점 더 많았죠"

대전 동구 거주 오병주, 임종숙씨 부부
60년 다 되도록 함께 지내온 세월 사랑 돈독

  • 승인 2018-05-20 11:06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부부1
대전 동구 인동에 거주하는 오병주(83·왼쪽) 씨와 임종숙(80) 씨 부부.
1959년 결혼해 내년이면 결혼 60주년을 맞는 대전 동구 인동에 거주하는 오병주(83)·임종숙(80)씨 부부는 오랜 친구처럼 아옹다옹하다. 60년이 다 되도록 함께 지내온 세월만큼 이들의 사랑은 돈독하다. 오씨 부부 인연은 59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오씨는 임 씨 친구의 소개로 처음 만나 결혼에 골인했다.

임 씨는 첫 만남이 특별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만나기 전날 밤 꿈을 꿨는데, 어떤 남자가 갑자기 나타나 가슴에 총을 탕하고 쐈다"며 "다음 날 나가보니 총 쏜 사람이 와서 앉아있었다"고 말하며 놀라웠던 그때의 기분을 설명했다.

오 씨도 첫 만남을 떠올린 듯 미소를 지었다. 그는 수줍어하면서도 "그때 복스러워 보이고 참 예뻤지"라며 아내를 지긋이 바라봤다. 오 씨 부부는 함께 한 60여 년의 세월만큼 좋은 시절도, 어려움도 많았다.

넷째 딸이 7살쯤 됐을 무렵, 아내 임 씨의 건강이 악화하면서 가장 큰 어려움을 겪었다. 임 씨는 4남매가 모두 초등학생, 중학생이라 엄마 손길이 가장 많이 필요할 때인데, 많이 챙겨주지 못했던 점이 항상 마음에 걸린다고 했다. 임 씨는 "그때 겨우 초등학교 6학년이던 큰딸이 오히려 아픈 엄마를 챙기며 일찍 철이 들었다"며 미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대전시청 공무원이었던 남편도 당시 일찍 퇴근해 집안일을 도맡았다.

오 씨 부부는 행복한 날이 더 많았다. 오 씨가 퇴근하면서 사온 통닭 한 마리에 4남매가 달려들어 먹는 모습이 귀여워, 넉넉하지 않아도 가끔 통닭을 사 들고 집에 갔다. 또 4남매가 각자 평생의 동반자를 데려와 결혼식을 올릴 때 뿌듯함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부부의 집에는 셋째 딸의 결혼식 날 찍은 젊은 시절 둘의 모습이 액자에 담겨 있다.

자녀들이 모두 출가하고 오 씨가 은퇴한 후 둘은 둘도 없는 친구가 됐다. 결혼 후 4남매를 낳고 키우느라 바빴지만, 지금은 둘만 남아 대화를 많이 하게 됐다. 아침, 저녁에 같이 보는 뉴스나 드라마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임 씨는 "요즘은 집안일도 모두 함께한다"고 말했다. 임 씨가 세탁기를 돌리면 남편 오 씨가 마른빨래를 개고, 식사 준비를 하면 오 씨는 수저와 반찬을 놓는다. 식사 후 커피를 타는 것도 남편 오 씨의 몫이다. 그는 "남편이 빨래를 개어 놓으면 내가 다 새로 접어야 한다"고 툴툴대면서도 입가에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60년의 세월을 지나 이제는 황혼을 맞은 오 씨 부부는 "그래도 함께여서 행복했다"고 입을 모았다. 오 씨는 "아직도 아내가 해주는 밥이 제일 맛있다"며 "힘들 때도, 슬플 때도 있었지만, 같이 살면서 좋을 때가 훨씬 많았다"고 말하며 아내를 다정하게 바라봤다.
방원기·조경석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LG 상대 2-11 패…선발 킹험 사사구 이은 피홈런
  2.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봉축법요식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제압하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4. 대전 현직경찰 성폭행 혐의로 입건… 직무 배제 상태
  5. [NIE 교육] 연무고 학생들 "제가 기자가 된 것 같아요"
  1. 엉뚱한 환자가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2. [오늘과 내일] 국민의힘, 국회 세종의사당 결판내자
  3. 건강식품 구전녹용, 가격 인상 전 ‘마지막 찬스’ 이벤트 실시
  4. 광양시-포스코 리튬솔루션, 대규모 투자협약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시공권 경쟁 본격화… 13일 현장설명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