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권익위원회] "스마트 시대 걸맞은 뉴스 콘텐츠 플랫폼 서비스 필요"

[독자권익위원회] "스마트 시대 걸맞은 뉴스 콘텐츠 플랫폼 서비스 필요"

스마트폰 '어플' 개발 필요성 대두
베트남·필리핀 등 다문화 콘텐츠 호평

  • 승인 2018-10-17 16:22
  • 수정 2019-01-02 10:47
  • 한윤창 기자한윤창 기자
독자권익위2
제14회 중도일보 독자권익위 정례회의가 17일 오전 10시 중도일보 본사 회의실에서 열렸다.
중도일보 제14기 독자권익위원회 10월 정례회의가 17일 오전 본사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독자권익위원회에서는 최병욱(한밭대 총장) 위원장의 진행으로 중도일보의 지면 발전과 기사 콘텐츠 열독률 증대 방안에 대한 조언이 이어졌다.

최재헌 편집국장은 인사말에서 "신문을 만들고 인터넷 뉴스를 생산하는 것은 독자를 위한 일"이라며 "독자권익위에서 의제 및 콘텐츠에 대한 개선점을 기탄없이 제안해주면 중도일보가 좋은 신문이 되는 데 밑거름이 된다"고 말했다.

1시간가량 진행된 회의에서는 스마트폰 시대에 걸맞은 뉴스 콘텐츠 플랫폼 개발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대두됐다.

최 위원장은 "숨 가쁘게 돌아가는 현대사회에서 지면으로 신문을 읽지 못하는 독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인터넷 시대에 열독률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형태의 플랫폼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창수 위원(한국전자통신연구원 상임감사)은 "PC보다는 스마트폰 사용이 대세가 된 시대에 언론도 고유의 역할을 찾아야 한다"며 "손 안에서 간편하게 기사를 읽을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 개발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백영주 위원(갤러리 봄 관장)은 "스마트폰이 세계 10대 기업의 순위를 바꿀 만큼 혁명적인 일을 주도하고 있다"며 "어플을 개발해서 콘텐츠를 게재하는 방안을 연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회의 도중 중도일보 콘텐츠에 대한 건의도 이어졌다.

성장순 위원(극단 우금치 극장장)은 "중도일보가 중앙지와 다른 경쟁력을 지니려면 대전의 사건·사고를 좀 더 심층적으로 취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안윤홍 위원(목원대 융합미디어과 교수)도 "지면에 다른 지역 소식도 등장하곤 하는데 대전과 충청의 이야기가 기사에 더 많이 담겼으면 좋겠다"고 피력했다.

유지곤 위원(대전지구JC 회장)은 "요즘 청년 기업과 상공인이 무척 힘들어 하고 있다"며 "청년 섹션을 만들어 관련 이슈와 정책을 소개하는 기사도 실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중도일보 다문화 섹션에 대해서는 대체로 호평이 이뤄졌다.

손지혜 위원(Why 스토리n스피치 교육센터 대표)은 "우리 사회가 다문화와 함께 성장해야 하는 상황에서 지면에 다문화 섹션이 크게 다뤄진 점이 인상적이었다"며 "이 섹션이 사회 트렌드를 반영하고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고 호평했다.

박요창 위원(국제특허파트너스 대표변리사)은 "베트남과 필리핀 등의 다채로운 문화를 다루는 명예기자의 기사들이 색다르면서도 큰 함의를 지니고 있다"고 의견을 전했다.

최재헌 편집국장은 "오늘 위원님들의 건의와 제안을 귀담아 듣고 정리해서 다음 달 회의 때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