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환ㆍ김지석ㆍ박영훈9단, 17일 춘란배 8강 출격

박정환ㆍ김지석ㆍ박영훈9단, 17일 춘란배 8강 출격

  • 승인 2018-12-13 19:50
  • 이건우 기자이건우 기자
main(147)
▲춘란배 첫 우승에 도전하는 '태극 3총사'. 왼쪽부터 박정환·김지석·박영훈 9단<한국기원 제공>
한국바둑이 삼성화재배 준우승의 아픔을 씻을 수 있을까.

박정환·김지석·박영훈9단이 춘란배 8강에 나란히 출전한다.

세 명의 기사가 출전하는 제12회 춘란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 8강전이 17일에, 곧이어 4강전이 19일에 중국에서 연이어 열린다.

8강 대진표는 박정환 9단 vs 셰커 6단, 김지석 9단 vs 커제 9단, 박영훈 9단 vs 구쯔하오 9단의 한·중전 3경기와 천야오예 9단 vs 당이페이 9단의 중·중전 1경기다.

우선 한국랭킹 2위 박정환 9단은 셰커 6단과 통산 전적에서 3승 1패로 앞서고 있어 낭보가 기대된다. 특히 9회와 10회 연속 8강전에서 중국의 천야오예 9단에게 패해 4강 진출에 실패했기 때문에 이번 대국에 거는 기대가 남다르다.

한국랭킹 3위인 김지석 9단은 삼성화재배에서 안국현 8단을 꺾고 우승한 커제 9단을 상대한다. 상대전적에서 6승 3패로 앞서 있고, 최근 2연승을 거두는 등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영훈 9단은 전기 대회 결승에서 탄샤오 9단에게 1-2로 아쉽게 패해 준우승에 그친 바 있다. 대국 상대인 구쯔하오 9단에게 상대전적에서 1승 2패로 열세를 보이고 있지만 전기 대회 준우승의 아쉬움을 씻기 위해 각오가 남달라 귀추가 주목된다.

춘란배는 제한시간이 각자 2시간 25분에 1분 초읽기 5회, 덤 7집 반이며 우승상금은 15만 달러(한화 약 1억 7000만원), 준우승 상금은 5만 달러(한화 약 5700만원)다.

그동안 한국과 중국이 각각 5회씩 정상에 올랐고 일본이 1회 우승했다.
이건우 기자 kkan2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5.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