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줌인]충무체육관을 뜨겁게 달궜던 거인들! 현대걸리버스를 기억하시나요?

[마니아줌인]충무체육관을 뜨겁게 달궜던 거인들! 현대걸리버스를 기억하시나요?

  • 승인 2019-01-16 23:26
  • 신문게재 2019-01-17 12면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농구도시
97~98시즌 프로농구 대전 현대다이넷 이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홈 경기에서 원주 나래 블루버드를 상대로 접전을 펼치고 있다.
현대다이넷은 1978년 현대농구단으로 창단했다. 1997년 프로농구가 출범하기 이전까지 신선우, 이충희, 이문규, 박수교 등 한국 농구의 간판스타들을 배출하며 명실상부한 한국 농구의 명문구단으로 자리 잡았다. 프로농구가 출범한 97년 2월 프로무대에 대뷔했고 초대 단장에 감명규, 신선우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다. 99년에는 '현대걸리버스'로 팀 명을 변경했다. 프로 원년에는 기대와는 달리 하위권인 7위(7승 14패)를 기록했다. 이상민, 조성원, 김재훈 등 팀의 주축이 상무로 입대해 전력 누수가 생겼고 외국인 선수 버나드가 홀로 선전하며 팀의 주축으로 활약했다.

이듬해인 97~98시즌에는 상무 입대 선수들이 제대하고 아이오와 대학 출신 조니 맥도웰이 영입되면서 전력이 대폭 보강됐다. 개막전에서 원년 챔피언 부산 기아를 물리치고 연승을 거듭하며 프로농구에 돌풍을 일으켰다. 특히 당시 빅3라 불렸던 이상민, 조성원, 추승균은 리그 최강의 전력이었다. 여기에 맥도웰과 신선우 감독의 용병술이 더해지며 최강의 조합을 만들어냈다.

99
99시즌에서 우승한 현대다이넷 선수들이 대전 체육인들과 우승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정규리그 1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현대걸리버스는 대구 동양에 3전 전승을 거두며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 상대는 전통의 명문 부산 기아였다. 기아에는 한국 농구 최강의 콤비 허재와 강동희가 버티고 있었다. 현대는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1, 2차전에서 이들의 활약에 밀리며 2연패를 기록했다. 사실상 우승을 내주는 분위기였으나 부산 원정에서 조성원과 맥도웰의 활약으로 3, 4차전에 승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특히 조성원은 3차전에서 경기 종료 7초를 남겨두고 3점 슛을 터트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언론에선 한국농구 역사상 최고의 명승부라고 보도하며 극찬했다. 5차전에서는 허재가 손가락 깁스 투혼을 발휘하며 분전한 끝에 경기 종료 5초를 남기고 결승 골을 기록했다. 벼랑 끝에 몰린 현대걸리버스는 6차전에서 이상민이 분전하며 경기를 다시 원점으로 돌려놨고 승부는 7차전까지 이어졌다.

잠실에서 열린 최종전은 그야말로 혈투가 펼쳐졌다. 양 팀 모두 최강의 전력을 쏟아 부으며 잠실체육관을 뜨겁게 달궜다 허재-강동희 이상민-조성원의 맞대결은 그야말로 '용호상박'이었다. 3쿼터까지 치열한 접전을 펼쳤던 경기는 4쿼터 막판 기아의 페이스가 급격히 떨어지며 78-74로 벌어졌다. 허재를 견제했던 조성원이 경기 종료를 앞두고 3점 슛을 연달아 성공시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현대걸리버스의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이었다. 98~99시즌에도 현대의 돌풍은 계속됐다. 이상민, 추승균이 아시안게임으로 차출됐음에도 불구하고 신선우 감독의 용병술과 외국인 선수 맥도웰이 분전하며 최강의 전력을 유지했다. 2년 연속 정규리그 1위를 기록한 현대는 챔피언결정전에서 또 한 번 기아를 만났다. 접전이 예상됐으나 압도적인 전력차를 보이며 4승 1패의 일방적인 경기로 끝났다. 정규리그 2연패와 2년 연속 챔피언을 차지한 현대걸리버스는 대전을 명실상부한 농구의 도시의 반열로 끌어올렸다. 2001년 현대걸리버스는 KCC가 농구단을 인수하면서 연고지를 전주로 변경했다. 대전 농구팬들에게는 아쉬운 순간이었다. 충무체육관을 뜨겁게 달궜던 함성은 사라졌지만. 2005년 프로배구 출범과 삼성화재 블루팡스가 창단하며 대전 겨울 스포츠의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LG 상대 2-11 패…선발 킹험 사사구 이은 피홈런
  2.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봉축법요식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제압하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4. 대전 현직경찰 성폭행 혐의로 입건… 직무 배제 상태
  5. [NIE 교육] 연무고 학생들 "제가 기자가 된 것 같아요"
  1. 엉뚱한 환자가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2. [오늘과 내일] 국민의힘, 국회 세종의사당 결판내자
  3. 건강식품 구전녹용, 가격 인상 전 ‘마지막 찬스’ 이벤트 실시
  4. 광양시-포스코 리튬솔루션, 대규모 투자협약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시공권 경쟁 본격화… 13일 현장설명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