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신문] 지역의 소외계층 발굴 2019년 좋은 이웃들 사업 본격화

[사회복지신문] 지역의 소외계층 발굴 2019년 좋은 이웃들 사업 본격화

  • 승인 2019-04-18 14:28
  • 신문게재 2019-04-18 9면
  • 김유진 기자김유진 기자
대전서구사회복지협의회는 지난 2월 28일 임시총회를 개최해 새싹지역아동센터 정유근센터장을 협의회장으로 선출하고 2019년 좋은이웃들 사업에 첫 발을 내딛었다.

좋은이웃들 사업은 2011년 공중화장실에서 사는 삼남매 사건이 SBS에 방영되면서 공공의 한계를 절감하고, 민간차원의 소외계층 상시발굴체계를 마련하고자 2011년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의 협의로 추진되어 올 해로 9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2019년 현재, 전국 100개의 시·군·구에서 좋은이웃들 사업이 시행되고 있으며 대전광역시에서는 대전서구사회복지협의회와 대전중구사회복지협의회가 수행기관으로 선정되어 추진 중이다.

지역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로 이뤄지는 좋은이웃들 사업은 순수 민간봉사자를 통해 지역의 소외계층을 발굴하고, 지역사회 내 다양한 인적·물적 민간자원을 개발·연계하여 지원하고 있다.

대전서구사회복지협의회 정유근회장은 "현재 우리사회에 다양한 복지제도와 인력 및 복지예산이 투입되고 있지만, 복지사각지대는 여전히 존재한다.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는 좋은이웃들이 필요한 이유이다. 이를 위해 소외계층 발굴과 나눔의 뜻이 있으면 우리 협의회에 연락바란다."며 지역사회의 참여와 관심을 강조하였다.

우리 지역의 좋은이웃이 되고자 하는 대전시민은 대전서구의 경우 대전서구사회복지협의회(☎ 042-523-9182)로, 대전중구의 경우 대전중구사회복지협의회(☎ 042-221-2579)로 연락하면 된다.

이주환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2.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3.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4.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5.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선임 절차 돌입… 과기계 "속도 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