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3승 실패... 평균자책점 1.45→1.64 치솟아

류현진 13승 실패... 평균자책점 1.45→1.64 치솟아

올 시즌 두번째 많은 4실점 기록

  • 승인 2019-08-18 11:25
  • 수정 2019-08-18 13:09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AKR20190315009051007_02_i_P2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올 시즌 두 번째로 많은 실점을 기록하며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평균자책점도 1.45에서 1.64로 치솟았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홈런 2방을 포함해 6안타를 내주고 4실점 했다.

류현진이 4실점 이상을 한 건, 6월 29일 콜로라도전(4이닝 9피안타 7실점) 이후 50일이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45에서 1.64로 나빠졌다. 하지만 여전히 리그 유일 1점대 평균자책점을 유지했다.

2회까지 무실점 기록한 류현진은 3회 득점을 허용했다.

3회 말, 첫 타자 아데이니 에체베리아에게 우익수 쪽 2루타를 맞으며 주자를 내보낸 류현진은 투수 마이크 폴티네비치의 희생 번트로 주자를 3루까지 허용했다.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에 볼넷을 내주며 1사 1, 3루에 몰리며 위기를 맞았다.

다음 타자 오지 올비스를 상대로 볼 카운트 2스트라이크를 잡아낸 류현진은 3구째 좌익수 쪽으로 날아가는 2타점 2루타를 맞았다. 루상에 있던 주자들은 홈을 밟았다.

4회와 5회를 잘 막은 류현진은 6회 추가 득점을 허용했다.

2-2로 맞선 6회 말 조시 도널드슨에게 중월 솔로 홈런을 맞았다. 피홈런 허용은 6월 29일 콜로라도 로키스전 이후 50일, 7경기 만이다.

류현진은 후속 타자 애덤 듀발에게도 중앙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포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컬버슨을 포수 앞 땅볼로 처리한 뒤, 마운드를 조 켈리에게 넘겼다.

팀이 2-4로 뒤진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가면서 시즌 13승 달성은 다음 기회로 미뤘다. 다저스가 동점을 만들지 못하고 패하면 류현진은 시즌 3패(12승)째를 당한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4.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