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초등학교 연식야구 교육… 김동주 강사로 나서

KBO, 초등학교 연식야구 교육… 김동주 강사로 나서

  • 승인 2019-08-28 15:26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94274695_1
김동주, 신윤호 등 프로야구 은퇴 선수들이 전국 초등학교 현장에서 연식 야구 강사로 나선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8일 전국 초등학교 100개교를 대상으로 '2019 찾아가는 야구교실 연식야구 보급' 사업을 실시한다.

연식야구 교실은

문화체육관광부의 후원으로 시행하는 이번 사업은 다음 달 2일 서울 대왕초와 문현초를 시작으로 오는 12월까지 계속된다.

강사로는 송산, 차명주, 김동주, 최동수, 신윤호, 임준혁 등 은퇴 선수들이 나서 학교 현장에서 직접 야구교실을 진행하면서 재능기부를 실천할 예정이다.

KBO 관계자는 "연식야구 교실이 유소년들의 체력을 증진하고 야구 저변을 확대하고, 학교스포츠클럽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에 참여하는 학교는 150만 원 상당 연식야구 장비와 글러브가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5.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