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소중한 소금길

[기고] 소중한 소금길

오준근 대전시 중구선거관리위원회 사무국장

  • 승인 2019-11-29 10:25
  • 신문게재 2019-11-22 20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오준근
오준근 대전시 중구선거관리위원회 사무국장
옛날 기방에서 최고 인기손님과 가장 기다려지는 직업을 가진 사람은 누구였을까? 정승도 양반도 아닌 '소금장수'였다고 한다. 그래서 '평양감사보다 소금장수'라는 속담이 생겼고, 평상시 이유없이 자주 웃는 사람을 빗대어 '소금장수 사위 보았나?'라고 한다.

소금은 사람의 생명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인 무기질 중의 하나이면서 인류의 삶에 있어서 음식 조미료, 종교의식의 제물, 교역 전매품 등으로 다양하게 이용되면서 그 중요성이 아주 높았고, 이에 따라 소금을 소유한 사람은 사회적·경제적으로도 큰 영향력을 행사해 왔음을 알 수 있다.

일반적으로 음식에서의 소금은 간을 맞추는 조미료, 저장이나 썩는 것을 방지하는 염장 재료 등으로 사용되어 부패방지의 상징적인 재료로 일컬어 진다.

이러한 소금의 변하지 않는 성질 때문에 믿고 있던 어떤 일이 잘못되었을 때 '소금이 쉰다'라고 말한다.

요즘 정치권이 시끄럽다. '정치'라는 것이 '사람들 사이의 의견차이나 이해관계를 둘러 싼 다툼을 해결하는 과정'이라고 하지만, 요즘 정치인들의 행태는 몇 년전 선거 당시 유권자들이 그들을 선택했을 때의 마음과 달리 여야간의 극심한 정쟁으로 말미암아 국민들이 바라는 정치와는 멀어진 듯하여 아쉬운 점을 많이 느낀다.

지금의 정치인 행태를 변화시켜 줄 수 있는 맑고 깨끗한 소금은 무엇이 있을까? 국민들이 원하고 바라는 희망찬 미래로 향하는 정치를 해 줄 수 있는 채찍 같은 소금 말이다. 불확실한 원대한 꿈이 아닐지라도 국민들에게 소중하면서 확실한 행복을 줄 수 있는 작은 것이라도 좋다.

정치인에게 소금이 될 수 있는 것 중의 하나는 적당한 정치후원금의 제공이다. 정치인이 정책개발을 위한 의견수렴이나 연구 등 정치활동에 소요되는 정치자금의 일부를 국민들이 작은 정성을 모아 경제적 지원을 하는 것이다. 이런 정치후원금을 받은 정치인은 국민을 한 번 더 생각하고 고마움을 느끼면서 정치활동을 할 것이고, 국민들이 바라는 정책을 펼칠 것이다.

법인이나 단체는 정치후원금을 기부할 수 없으며, 정치후원금은 개인이 본인 명의로 정당이나 후원회 또는 선거관리위원회에 직접 기부해야만 한다. 개인이 기부한 10만원이내의 정치후원금은 연말정산시 전액 세액공제를, 10만원을 초과한 금액은 일정비율에 따라서 세액공제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정치후원금 홍보를 위하여 소금길(소중한 정치후원금 깨끗한 정치로 가는 길이 됩니다) 포스터를 제작하여 활용하고 있다. 이 포스터는 항상 부패하지 않고 깨끗함을 나타내는 소금을 모토로 정치인에게 소액다수의 정치후원금을 제공하여 바르고 깨끗한 정치문화를 만들어 보자는 것으로 이해된다. 오준근 대전시 중구선거관리위원회 사무국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