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일보 독자권익위]"기획물 아이디어 호평, 독자와 소통하는 뉴스 제안"

[중도일보 독자권익위]"기획물 아이디어 호평, 독자와 소통하는 뉴스 제안"

내용이 좋음에도 일회성으로 그친 기획성 기사들 키울 필요
공직자 업무 관련 기고 지면 보도 지양
대안없는 지적보다 발전적 비판 강조
지역 이슈 못지 않게 생활밀착형 발굴 기사도 중요

  • 승인 2019-11-19 17:23
  • 신문게재 2019-11-20 6면
  • 원영미 기자원영미 기자
독자권익위사진회의샷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가 19일 오전 중도일보 4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사진=금상진 기자
중도일보 제15기 독자권익위원회(위원장 최병욱 한밭대 총장)는 19일 오전 10시 30분 대전 중구 오류동 본사 4층 대회의실에서 11월 정례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부위원장인 조인구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 대전세종충남연합회장을 비롯해 양성광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 유환철 대전충남중소벤처기업청장, 백춘희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혁신·마을공동체 전문위원, 강경애 대전세종충남여성벤처협회장, 강연복 (주)비비씨(BBC) 회장, 이승선 충남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송복섭 한밭대 건축학과 교수, 송미나 대전중앙청과(주) 대표, 안효준 세하치과 대표원장 등이 참석했다.

독자위원들은 중도일보 기획기사의 참신함, 제목과 편집 디자인의 역량에 대한 호평과 함께 지면 오류는 날카롭게 지적했으며, 다양한 기사 아이템도 제안했다. 지역 정책에 대한 깊이 있는 기사, 독자와 소통하는 뉴스를 제공해 줄 것도 당부했다.

먼저 이승선 위원은 "11월 19일 자 1면 시리즈물로 5차례 기획한 산내 골령골 기사에서 사건 사진을 다른 쪽으로 배치하고 헤드라인을 돋보이게 하는 것이 아쉬웠다"고 지적했다.

또 “부동산 기사에서는 단어 선택에 있어 주의해야 한다”며 “예를 들어 대전 아파트값 상승과 관련한 기사 제목에 '웃는다'는 표현을 썼는데, 부동산 상승이 웃을 일인가는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승선 위원은 "오피니언면에 대전시 업무와 관련이 있는 담당자의 칼럼을 실었는데, 업무 관계자의 발언을 직접적으로 지면에 반영하는 건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예술의 의미를 잃는 대흥동(9월 26일 자)' 기사의 경우 시리즈가 나올만한 아이템인데, 일회성으로 그친 것이 아쉬웠다”며 "중도일보를 펼치면 기획이 있다는 이미지를 심어 주는 것도 경쟁력"이라고 제안했다.

독자권익위단체사진
사진=금상진 기자
안효준 위원은 "'돈에 쫓겨… 예술 잃는 대흥동' 기사를 읽어보면 대전시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상업적인 부분, 투자가 활성화되는 것도 필요하다. 돈을 쫓았기 때문에 예술이 망가졌다고 보기보다는 많은 사람이 찾아오는 공간이 되기 위해 부작용은 보완하고 장점은 키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성광 위원은 "지역을 대표하는 신문으로서 지역의 좋은 뉴스, 아젠다를 찾아 중도일보만의 색깔을 가지고 심층적으로 보도해 달라"며 "기획할 때 전문가뿐만 아니라 시민이나 독자에 제안하고 의견을 받는 등 다양한 분야, 계층의 의견을 담아 문제를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인구 부위원장은 "세상을 혼자 머리로 살지 말고 여러 사람, 전문가의 머리로 살아가라는 말이 있다. 신문을 통해 전문성을 습득할 수 있다. 여건이 되면 경제 관련 기사를 시리즈로 게재해주면 지역 기업인들에게 경제지식 습득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제안했다.

유환철 위원은 "신문 헤드라인을 반복해 보면 테마가 된다. 원도심 문제처럼 스쳐 가는 이슈가 되는 테마를 기획으로 다뤘으면 좋겠다"면서 "대안 없는 비판보다는 다양한 시각을 담은 깊이 있는 기사로 발전적인 방향이 되도록 하는 것이 언론의 역할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백춘희 위원은 "대전시에서 2019년부터 3년간 대전방문의 해를 선포하고 1천만 관광객을 유치한다고 선언했는데, 1년이 지나서 얼마나 성과가 있었나 시리즈로 보도해보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강연복 위원은 "부동산 투기는 기업도 운영할 수 없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 공공의 행복과 이익을 위한 정책으로 가도록 유도하고 감시, 견제하는 언론의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독자권익위단체사진
사진=금상진 기자
송복섭 위원은 "국제뉴스나 중앙 소식은 방송으로 접할 수 있는데, 중도일보에는 지역뉴스가 많아서 좋다”며 “이슈를 다룰 수밖에 없지만, 생활주변의 사소한 부분을 바꿀 수 있도록 일상생활형 기사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송미나 위원은 "신문도 젊은 친구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기사가 실렸으면 한다. 유튜브를 보면 책을 소개하는 채널도 많은데 '내 인생의 책' 등 트랜드를 담아 기사를 작성한다면 독서 분위기 조성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 "연말인 만큼 우울한 기사보다 힘겹게 살아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기사를 담아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강경애 위원은 "아직도 여성이 진입하기 힘든 분야가 경제다. 여성 기업인의 목소리를 실어주면 좋겠다"며 "최근 원도심의 원동 철공 장애인들과 작품 만들기를 해봤는데, 정말 좋은 작품들이 나오고 있다. 사장님들의 스토리를 담은 작품에 관심을 가져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다양한 의견에 대해 최재헌 편집국장은 "신문제작과 관련한 오류 등 문제점은 당장 시정해야 할 부분이다. 전체적으로 좋았다고 얘기해 준 기획물 아이디어에 대해 더 노력하겠다. 다양한 시각을 빌려 좋은 콘텐츠가 만들어지도록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독자들의 관심도가 가장 높은 분야가 부동산이나 기업 등 경제다. 대전방문의 해, 원도심 발전, 기업 성공사례, 생활 속 소통하는 기사도 고민하겠다. 여러 의견이 결과물로 만들어질 수 있도록 연구하고 독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아이템을 찾고 신문 지면을 할애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원영미 기자 ymwon@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3.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5.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