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특집] 경자년 흰 쥐 이야기

[신년특집] 경자년 흰 쥐 이야기

  • 승인 2020-01-02 10:24
  • 신문게재 2020-01-02 12면
  • 김유진 기자김유진 기자
GettyImages-jv11937766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우리 문헌에 나오는 쥐에 대해 살펴보면, 쥐는 남극과 뉴질랜드 이외 지구의 전 지역에 살고 있는 설치류 동물로서, 포유류 가운데 가장 큰 목(目-Order)이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쥐는 집쥐로, 원래는 서남아시아가 원산이었으나 15~18세기경 해양문화의 발달과 함께 전 세계로 퍼져 나간 것으로 본다.

우리나라의 문헌에 쥐에 대한 기록이 처음 나오는 것은 신라 때 사금갑(謝琴匣) 이야기에서인데, 쥐의 예언으로 거문고 안에 숨어있던 내통자들을 잡아 나라의 위기를 막았다는 설화다. 보다 더 사실적인 기록으로는 삼국사기에 보면 혜공왕 때 강원도 치악현(현재의 원주)에서 8000마리에 이르는 쥐들이 이동하는 괴변이 있었는데, 그 해에 그 고을에 눈이 내리지 않았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쥐를 소재로 한 미술품이나 생활용품들이 많이 있으나, 대개는 십이지신 가운데 하나로 등장하고 있습니다. 쥐가 신앙물로 등장한 것은 십이지신에 들면서부터라고 볼 수 있는데, 중국으로부터 들어온 십이지 신앙에는 쥐가 맨 앞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쥐는 음양오행상 음과 수성에 들어 있으며 방위로는 정북 쪽을 의미하고 시간으로는 밤 11시부터 다음 날 새벽 1시까지에 해당한다. 쥐는 화산이나 지진, 또는 홍수나 산불 등 자연재해를 예고해 주는 영물로도 알려져 사람들은 쥐가 집안에서 갑자기 보이지 않으면 불길한 징조로 여겼고, 어부들은 배 안에 쥐가 보이지 않거나 쥐 울음소리가 들리면 불길하다 하여 출어를 삼갔다고 하며, 일부 지방에서는 배 안에 배서낭을 모시고 쥐들을 살게 했다.

우리 조상들은 새해 들어 첫 상자일에는 특히 근신하는 날로 여겨 모든 일을 조심했는데, 쥐가 무엇이든 잘 갉기 때문에 특히 이 날은 길쌈을 하지 않거나 의복도 짓지 않았다.

쥐는 다산의 상징으로서 궁중에서는 풍년을 기원하는 뜻으로 상자일에 곡식의 씨를 태워 비단 주머니에 넣어 신하들에게 나누어 주기도 했다. 또한 상자일에는 쥐불놀이도 행해졌는데 이 날 청소년들은 마을 부근의 논두렁을 태우면서 한해의 건강을 빌고 마을의 풍년을 기원했고, 이때 불기운이 세면 그 해에는 풍년이 든다 하여 밤새도록 쥐불놀이를 했다.

쥐는 다복의 상징이기도 해 당사주에서는 쥐를 자천귀라 하여 식복과 함께 다복한 운명을 타고난다고 했는데, 이는 쥐가 선천적으로 눈치가 빠르고, 어려운 여건에서도 끈질기게 살아남는 습성에서 나온 것이라 볼 수 있다.

쥐가 십이지의 첫 번째 동물로 정해지게 된 데에는 설화가 전해지고 있다. 옥황상제가 동물들에게 직위를 주고자 결심, 선발 기준을 고심하던 중 정월 초하룻날 제일 먼저 천상의 문에 도달한 동물부터 직위를 수여한다고 알렸다. 이 이야기를 전해 들은 동물들은 저마다 빨리 도착하기 위해 훈련을 했는데, 그 중에서도 소가 제일 열심히 했다. 쥐는 자기가 작고 미약해서 도저히 먼저 도달할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하고 소의 등에 바짝 붙었다. 정월 초하루가 되어 동물들이 앞다투어 달려왔는데, 소가 제일 먼저 도착하려는 순간 소등에 붙어 따라온 쥐가 훌쩍 뛰어내리면서 제일 먼저 천상의 문을 통과해 십이지의 제일 첫 번째 띠 동물로 정해졌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김유진 기자·자료제공=춘강 구홍덕 박사

○춘강 구홍덕 박사는...

▲구박사인생클리닉 원장 ▲한국정통역학연구원장 ▲한국정통작명연구원장 ▲ 한국정통명리학회 이사장 ▲한국철학대학평생교육원장 ▲광주인력개발원 초빙교수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2.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4.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5.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실시간 주요뉴스